'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父 장광과 다시 한 번 대면 '묘한 기류'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0.05.23 오전 11:4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유지태와 이보영, 장광이 묘한 분위기의 삼자대면으로 눈길을 끈다.

2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유지태(한재현 역)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장광(윤형구)과의 만남으로 과거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한다.

앞서 한재현(유지태 분)은 윤지수(이보영)를 향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 그녀의 주변을 맴돌았다. 하지만 서로를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앞을 가로막은 차가운 현실의 장벽 때문에 좀처럼 가까워지기 어려운 상황.

이런 와중에 한재현이 윤지수의 아버지 윤형구(장광)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과거에 서울지검 검사장이었던 윤형구는 두 사람의 관계를 반대하며 한재현에게 수배령을 내리는가 하면 강제로 입대 조치를 취하는 등 위기를 겪게 만든 장본인이었기에, 오랜 세월이 흐른 뒤 두 사람의 만남은 어떨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치매에 걸린 윤형구가 한재현을 알아볼 수 있을지 시선이 쏠린다. 환히 웃는 한재현의 모습과 다소 난감한 듯한 윤지수의 표정이 대비되며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세 사람이 어떤 일로 마주치게 된 것인지, 한재현과 윤형구가 과거의 상처와 아픔을 모두 잊고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두 남녀의 러브스토리, 이들을 둘러싼 아련한 추억과 애틋한 사랑은 23일 오후 9시에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9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