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 여심 저격 훈남 셰프로 컴백

기사입력 2020.05.23 오후 02:0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정일우가 자신의 매력을 극대화한 캐릭터로 여심 사냥에 나선다.

정일우는 오는 25일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의 셰프 박진성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야식남녀'와 관련된 정보가 풀릴수록 정일우와 박진성의 소름 돋는 싱크로율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극 중 박진성은 주종만 고르면 안주는 마음대로 내주는 독특한 콘셉트의 심야 식당을 운영하는 셰프다. 손님들에게 훈훈한 외모로 눈에 즐거움을, 고민을 들어주며 마음의 평화를, 맛있는 음식으로 혀에 행복을 준다.

먼저 정일우와 박진성은 요리를 사랑한다는 점에서 닮았다. 요리를 사랑해 셰프가 된 박진성처럼, 정일우도 요리를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남부럽지 않다. 앞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하며 남다른 요리 실력을 보여줬던 정일우는 박진성으로 완벽하게 변신하기 위해 이연복, 장진모 등 전문 셰프들로부터 기본부터 차근차근 배웠다는 전언.

또한 '달고나 커피', '떡쭈빠빠오' 등의 요리를 유행시킨 그의 센스가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안주를 내주는 박진성과 연결되며 기대를 더한다. 정일우는 실제 드라마에 등장하는 레시피에 아이디어까지 적극 반영했다고 알려져 어떤 음식이 등장할지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킨다.


이와 함께 이번 작품은 정일우가 오랜만에 선택한 로맨틱 코미디로 더욱 주목받는다. 그동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고품격 짝사랑', '꽃미남 라면 가게' 등 다수의 작품에서 로코 장인의 면모를 뽐내 온 정일우. '야식남녀'의 박진성을 통해서는 로코 장인의 설렘에 더해 섹시한 매력까지 보여준다고 한다. 요리에 더해 비밀스러운 매력으로 사람들을 홀리는 박진성과 만날 시간이 기다려진다.

이처럼 정일우는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컴백을 선언했다. 마치 정일우를 드라마에 옮긴 듯한 박진성이라는 인물을 그가 어떻게 표현할지, 이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어떤 설렘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야식 힐링 셰프 진성, 열혈 피디 아진(강지영), 잘나가는 디자이너 태완(이학주)의 알고 보니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를 그린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오는 25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헬로콘텐츠, SM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