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전원 안타+백투백 홈런' 키움, 롯데 12-4 압도 [사직:스코어]

기사입력 2020.05.23 오후 08:20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현세 기자] 키움 히어로즈 타선이 폭발했다.

키움은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2차전에서 12-4로 크게 이겼다. 올 시즌 전적은 17경기 10승 7패가 됐다. 

투타가 조화롭게 움직였다.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는 6이닝 동안 투구 수 102개 6피안타 4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올 시즌 3승을 챙겼고, 타선은 선발 전원이 안타 기록했다. 올 시즌 7호이자 팀 1호, 역대 944호 기록이다.

키움 상위 타순에서 파괴력이 있었다. 4번 타순까지 합 9타점을 쳤다. 그중 김하성(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이정후(5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박병호(4타수 2안타(2홈런) 2타점)이 중심 타자 역할을 잘 했다.

키움은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하성이 2루타를 쳐 기회를 잡았고, 다음 타자 이정후가 우전 안타로 선취점을 냈다.

득점 과정이 내내 깔끔했다. 2회 말 선두 타자 이지영이 좌중간 2루타를 쳐 다시 한 번 기회를 만들었고, 다음 타자 이택근 땅볼 때 3루까지 달렸다. 그리고 김규민이 롯데 구원 투수 최영환에게 1타점 적시타를 뽑아 승리 추를 기울이기 시작했다.

키움은 3회 초 김하성, 박병호가 나란히 솔로 홈런을 쳐 초반 승기를 확실히 잡고 갔다. 4, 5회 말 요키시가 롯데 타선에게 1실점씩 하면서 잠시 쫓기기도 했지만 계속되는 득점권 위기에서 최소 실점으로 잘 막아 롯데에게 분위기를 내주지 않았다.

키움은 롯데가 추격해오자 6회 초 추가 득점을 내면서 더 멀리 도망쳤다. 롯데 마운드가 흔들리는 틈을 타 4안타 1볼넷을 얻고 3득점을 냈다. 이때 2사 1루에서 서건창이 중전 안타를 쳐 선발 전원 안타 기록까지 완성했다.




한껏 물오른 공격력은 경기 후반도 지배했다. 8회 초 이정후, 박병호의 백투백 홈런까지 터져 합 5득점이나 냈다. 올 시즌 백투백 홈런은 전체 8호 기록이자 역대 1009호, 키움에서 올 시즌 처음 있는 기록이다.

키움 벤치는 요시키 다음 김태훈(1이닝 무실점)-김성민(1이닝 1실점)-신재영(1이닝 1실점(비자책))을 올렸다.

그런가 하면 롯데는 불펜 데이 운영이 잘 안 됐다. 투수가 7명이나 나왔다. 이인복(1이닝 1실점)-최영환(1⅓이닝 3실점)-송승준(2⅔이닝 무실점)-오현택(⅓이닝 2실점)-박시영(⅔이닝 1실점)-강동호(2이닝 5실점)-진명호(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던졌다. 이중 안정적 투구 내용은 송승준, 진명호뿐이다.

롯데 타선은 8, 9회 말 2득점을 내고 추격 불씨를 살리려 했으나 뒷심만으로 쫓아가자니 점수 차이가 너무 컸다. 22일 사직 키움전에서 4연패를 끊었지만 흐름을 잇지 못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부산,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