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서은광, 군 입대 육성재X임현식 배웅…이찬원, 첫 단독 출연 [종합]

기사입력 2020.05.24 오전 12:4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비투비 서은광이 육성재와 임현식의 군 입대를 응원했다. 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의 일상이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서은광과 이찬원의 일상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서은광이었다. 비투비 매니저는 "은광 형이 멤버들 중에 처음으로 제대를 했다. 열정이 넘친다. 군대 다녀와서 생존력이 높아졌다. '형 이런 프로그램에서 들어왔는데'까지만 해도 '해야지'라고 한다"라며 제보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실제 서은광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고, 소속사 이사에게 전화를 걸어 '놀라운 토요일'과 '대탈출' 섭외를 부탁하기도 했다.




특히 서은광은 군 입대를 앞둔 육성재와 임현식을 만나 밥을 사줬다. 서은광은 사단장 표창을 받았다며 거들먹거렸고, 투스타 시계를 자랑했다.

더 나아가 육성재는 "자대 배치받으면 휴대폰 쓸 수 있다고 하더라. 군대 생활하는 동안 드라마 방영한다. 그거 보려고 했는데 볼 수 있는 거냐"라며 물었고, 서은광은 "매일 유튜브 본다. 넷플릭스를 보냐"라며 귀띔했다.

임현식은 "행군이 기대된다. 행군 끝나고 컵라면 먹는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육성재는 "나는 어묵탕 줬다"라며 의아해했다.

서은광은 "나도 어묵탕 줬다. 이기자 가지 않았냐"라며 뒤늦게 육성재가 '진짜 사나이'를 통해 이기자 부대에서 군 생활을 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육성재는 "내가 선배다. 형보다 더한 거 했다. 얼음 깨고 입수했다"라며 능청을 떨었다.




또 육성재는 "데뷔하고도 많은 일이 있었지만 우리는 연습생 때가 장난 아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고, 서은광은 "원래 비투비가 밴드 그룹이지 않았냐"라며 맞장구쳤다.

육성재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끈기 있게 버티니까 이렇게 될 수 있었던 거다. 그 시간이 없었으면 이렇게 될 수 없었을 거 같다"라며 감격했다.

이후 서은광은 육성재와 임현식의 군 입대 현장에 동행했다. 정일훈과 프니엘 역시 부대 앞을 찾았고, 비투비 멤버들은 포옹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두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이찬원이었다. 이찬원은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으로 단독 출연하게 됐다며 들뜬 기색을 엿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이찬원은 숍에서 영탁, 김희재와 만났고, 세 사람은 수다를 떨며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헤어디자이너는 "영웅이가 찬원이 잘 나오게 해달라고 했다"라며 전했고, 이찬원은 "문자 한 통 해야겠다"라며 감동했다.

이찬원 매니저는 이찬원이 임영웅과 영탁의 팬이었다고 말했고, "팬이었던 사람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는 게 꿈만 같다고 해야 하나. 그런 느낌이다"라며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찬원은 신곡 '참 좋은 사람'을 라이브로 선보여 기대를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