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장성규, 블랙컨슈머→한지은 전 남친으로 '깜짝 등장'

기사입력 2020.06.03 오후 09:2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꼰대인턴' 장성규가 한지은을 협박했다.

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9회에서는 가열찬(박해진 분)과 이만식(김응수)이 클레임을 해결하기 위해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준수식품의 제품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는 취업 준비생(장성규)의 클레임이 접수됐고, 가열찬과 이만식은 직접 집으로 찾아갔다.

취업 준비생은 "높으신 양반이랑 나온 거 보니까 사태의 심각성을 알긴 알았나 보네"라며 쏘아붙였고, 이만식은 "집안 꼬락서니가 바퀴 새끼가 형님 하시겠네"라며 막말했다.

또 가열찬은 "실례가 안 된다면 그날 일 좀 자세히 말해주시겠어요?"라며 부탁했고, 취업 준비생은 "몇 번을 말하게 하는 거야"라며 당시 상황을 재현했다.

가열찬은 "라면 외에 다른 부재료를 넣으시지는 않으셨어요? 파라든가 계란이라든가"라며 궁금해했고, "저는 라면에 다른 거 넣는 거 질색하는 사람이에요"라며 발끈했다.

특히 가열찬은 취업 준비생과 이야기를 나누며 라면 봉지 안에 바퀴벌레가 있는 것을 봤는지 확인했다.

게다가 취업 준비생은 이태리(한지은)의 전 남자친구였다. 취업준비생은 이태리에게 "우리 다시 시작하자. 행복하게 해줄게. 너네 회사에서 나 무시한 거 갚아줄 거라고. 우리 다시 시작하자"라며 협박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