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 부원장 추궁에 정소민♥ 드러냈다 [종합]

기사입력 2020.06.03 오후 11:0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신하균이 정소민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17, 18회에서는 이시준(신하균 분)이 한우주(정소민)에 대한 치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준은 한우주를 향하는 마음을 더는 피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한우주를 찾아갔다. 한우주는 이시준이 약속을 안 지킨 것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시준은 "제 진심은 우주 씨는 처음부터 다른 환자하고 달랐다"고 전하며 한우주가 다시 뮤지컬 무대에 설 수 있도록 치료해주고 싶다고 했다. 또 "오래 전에 우주 씨랑 비슷한 환자가 있었다. 제가 고치지 못한. 우주 씨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라고 트라우마까지 고백했다.

이에 한우주는 이시준을 향한 오해를 풀고 치료를 받기로 했다. 한우주는 이시준과의 첫 상담에서 감정조절이 큰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인동혁(태인호)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소방관이 플래시백 현상을 보이자 일단 약물치료부터 해 보려고 했다. 소방관을 본 이시준은 인지행동 치료도 병행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이시준은 소방관과 같은 외상을 겪은 소방관들을 모아 트라우마 집단치료를 제안해 봤다. 인동혁은 집단치료의 역효과를 언급했다. 이에 박대하(정해균)가 나서더니 이시준 쪽에 힘을 실어줬다. 

인동혁은 집단치료가 아닌 연극치료를 시도하기 위해 한우주를 만나 관련 자료를 건네며 도움을 청했다. 한우주는 트라우마 센터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이 있다며 열심히 연구해 보겠다고 했다.

한우주는 집에서 소방관 관련 자료들을 보다가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이시준은 한우주의 눈이 부은 것을 보고 어떻게 된 일인지 물어봤다. 한우주는 전날 본 영상을 얘기해주며 직접 연극치료용 대본도 써봤다고 알려줬다.

한우주는 트라우마 센터에서 사고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을 상대로 안아주는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어 그 아픔을 공감한다고 했다. 한우주는 갑자기 이시준에게 일어나보라고 하더니 포옹을 했다.

한우주는 "선생님한테도 이게 필요할 것 같아서요"라고 말했다. 이시준은 한우주의 포옹에 그대로 얼어버렸다.

한우주는 연극치료를 앞두고 있던 중 갑작스럽게 해고 통보를 받고 부원장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부원장이 난감해 하던 그때 이시준이 등장해 한우주를 데리고 나오려고 했다.

부원장은 그 모습을 보더니 둘이 사귀는 거냐고 물었다. 이시준은 ""네. 맞습니다"라고 말하며 한우주를 데리고 나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