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돼지찌개집 변한 맛·손님 응대에 '충격'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6.04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정인선, 김성주가 너무 변한 서산 해미읍성 돼지찌개집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수원 정자동 가게에 조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원 정자동 골목 마지막 시간.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은 오리주물럭집 첫 손님으로 방문했다. 오리 냄새에 안 좋은 추억이 있다는 김병현은 "냄새가 안 난다"라며 호평을 했다. 

쫄라김집은 새 메뉴인 멘보사과, 김말이, 갓김밥을 준비했다. 백종원은 멘보사과는 바로 튀겨야 하며, 손님을 다 받으려 욕심내지 말라고 조언했다. 정인선은 떡튀순집의 첫 손님이었다. 김동준, 백종원의 합작품인 무떡볶이를 먹은 정인선은 맛있다고 감탄했다. 백종원은 가게 사장님들에게 마지막까지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이후 백종원, 정인선, 김성주는 2020 여름특집으로 서산 해미읍성 긴급점검에 나섰다. 김성주는 MC의 초심도 확인해야 한다며 서산 편에서 처음 합류한 정인선을 가리켰다. 김성주는 정인선에 대해 "시식 평이 날뛰는 망아지 느낌이었다"라면서 정인선이 곱창을 먹고 "샴푸 향이 난다"라고 했던 걸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서산 해미읍성 곱창집, 돼지찌개집(장금이집), 불고깃집, 호떡집 중 잘하는 집은 두 집, 못하는 집도 두 집이라고 했다. 이에 백종원, 정인선, 김성주는 각자 추측에 나섰다. 세 사람이 만장일치로 뽑은 잘하고 있을 집은 돼지찌개집, 못할 것 같은 집은 곱창집이었다. 

그러나 SNS 반응은 정반대였다. 곱창집은 좋은 반응이 많았지만, 돼지찌개집은 혹평이 대부분이었다. 공통적으로 맛이 밍밍하고, 고기 냄새가 난다고 했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세 사람은 크게 당황했다. 김성주는 "이러면 우리가 거짓말한 게 되지 않냐"라고 말하기도. 

'골목식당' 요원들은 돼지찌개집에 먼저 갔다. 요원들의 반응도 SNS 반응과 비슷했다. 요원들은 냄새 때문에 돼지고기와 어리굴젓을 뱉었다. 맛도 문제였지만, 장금이 사장님은 손님 응대를 거의 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거네"라며 안타까워하면서 "손님한테 데였나? 그럼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밝혔다. 김성주와 정인선 역시 너무나 달라진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