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만에 골맛' 케인 "몸 상태, 예전처럼 좋아"

기사입력 2020.06.24 오후 04:22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이 복귀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승점 45(12승 9무 10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7위로 올라섰다. 1경기 덜 치른 4위 첼시와 승점 차를 6점으로 줄였다. 또한 지난 16일 아스톤 빌라와 EPL 26라운드에서 3-2로 이긴 뒤 8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케인은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몇 차례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살리지 못했다.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는듯했으나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는 후반 37분, 손흥민의 완벽한 패스를 받은 뒤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의 마지막 골은 지난해 12월 29일 노리치 시티와 EPL 26라운드에서 넣은 페널티킥이다. 약 6개월이 지나서야 골 맛을 봤다. 지난 1월 2일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을 치르지 못한 까닭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또한 케인은 토트넘 소속으로 EPL 200경기(통산 203경기) 출전 기록을 자축했다.



팀의 핵심 공격수인 케인이 골맛을 본 건 토트넘으로서도 큰 의미가 있다. 케인은 경기 뒤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공격수로서 해야 할 일을 하고, 골을 넣어 이기는 것에 도움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며 "힘든 경기였다. 상대를 무너뜨리는 데 시간이 걸렸다. 첫 번째 골을 넣기 전까지 몇 번의 기회가 있었다. 마지막에 경기를 끝내는 골을 넣어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6개월 만에 돌아왔는데, 감각을 경기장에 돌려놔야 했다. 훈련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경기는 완전히 다르다. 리그 재개 전까지 친선전을 통해 열심히 뛰었다. 예전처럼 몸처럼 건강하다고 느끼고 있다. 지난 몇 개월은 쉬고,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지금 몸 상태는 좋다"라고 자신했다.

6개월 만에 터진 골에 대해선 "나는 골을 넣는 못 넣는 다음 경기에 기회를 노릴 준비가 돼 있는 사람이다. (골을 못 넣는 것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 하지만 골을 넣는 건 세상에서 가장 좋은 감정 중 하나다. 오랜만에 느껴본다. 정말 좋다"라며 기뻐했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