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차였다"...'불청' 윤기원, 강경헌에 고백했던 과거 공개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7.01 오전 06:5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를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기원은 새 친구로 등장, 여행에 합류했다. 강경헌은 윤기원과는 KBS 드라마 '대왕세종'으로 작품을 같이 했던 사이라고 전했다. 당시 강경헌은 초궁장 역할을, 윤기원은 내시 역할을 맡았었다.

윤기원은 "기억이 안 나실 거다. 수원에 드라마 세트장이 있는데 촬영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 가서 다 같이 밥 먹은 적이 있다. 불현듯 한 번 툭 던졌다.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 그랬더니 바로 차였다"고 강경헌에게 고백한 사실을 털어놨다.

강경헌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 듯 깜짝 놀란 얼굴이었다. 윤기원은 "내가 좀 미안한 게 기억도 안 날 거다. 장난스럽게 했으니까"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둘 사이에 의외의 기류가 있었음을 알고 짓궂게 굴기 시작했다. 윤기원은 "그냥 잠깐 농 같지 않은 농을 던졌다 이거다"라고 수습에 나서며 강경헌에게 "미안하다.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이에 강경헌은 "기분 좋다. 감사하다"라고 했다.

최민용은 "경헌 누나 당시에 얼마나 많은 남자들에게 프러포즈를 받았으면 기억이 안 나는 거냐"며 놀라워했다. 윤기원은 그때 강경헌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얘기했다.

강경헌은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기억이 안나"라고 자폭하는가 싶더니 윤기원과의 일에 대해 "그건 기억이 안 나는데, 멘트는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호감을 표시한 건 기억이 난다"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