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메이커 대폭발" 담원, 2대0으로 T1 제압…'화.끈.하.다'

기사입력 2020.07.01 오후 07:03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담원이 2대 0으로 T1을 잡아냈다. 

1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0 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3주차 T1 대 담원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담원은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고스트 장용준, 베릴 조건희가 출전했다. T1은 칸나 김창동, 엘림 최엘림, 페이커 이상혁, 테디 박진성, 에포트 이상호가 선발로 나왔다.

2세트에서 담원은 사일러스, 리신, 신드라, 바루스, 쓰레쉬를 골랐다. T1은 케넨, 트런들, 르블랑, 이즈리얼, 브라움을 픽했다.

초반 담원의 거센 압박이 시작됐다. 4분 테디 에포트는 싸움을 걸었고 엘림이 합류하며 고스트가 죽었다. 이후 페이커까지 내려오면서 텔로 복귀한 고스트를 또 잡았다.

7분 캐니언은 첫 바다용을 가져갔다. 9분 전령 타임, 담원은 뭉쳐서 전령을 빠르게 챙겼다. 12분 두 번째 화염용이 나왔다. 담원이 탑에 집중하면서 용의 주인은 T1이 됐다.

16분 코스트와 쇼메이커는 들어온 페이커를 잡아냈다. 동시에 캐니언은 두 번째 전령도 차지했다. 18분 캐니언은 미드에 전령을 풀면서 미드 1차를 날렸다.

이후 담원은 세 번째 바람용을 손쉽게 처치했다. 담원은 사이드를 강하게 푸쉬하며 타워를 제거해나갔다. 

24분 세 번째 용이 나왔다. 너구리가 칸나를 솔킬 냈지만 테디의 포킹으로 용은 T1이 가져갔다. 27분 담원은 탑 다이브를 시도한 엘림을 죽였다.

29분 담원의 압박이 이어졌다. 캐니언은 바론 시야를 잡던 에포트를 노렸다. 29분 다섯번째 바람용이 출현했다. 테디는 용 스틸에 성공, 드래곤 3스택을 쌓았다.

34분 담원은 탑 2차를 파괴하며 시야장악에 나섰다. 36분 영혼이 걸린 바람용이 등장했다. 용은 담원이 빠르게 먹고 후퇴했다.  

38분 T1은 미드 다이브를 시도, 대승을 거두며 바론을 쳤지만 쇼메이커가 스틸에 성공했다. 40분 용 근처에서 T1은 너구리를 잡아냈다. T1은 용을 빠르게 먹고 바람용 영혼을 챙겼다.

47분 장로가 출현하면서 대규모 한타가 열렸고 담원이 대승을 거뒀다. 그대로 담원은 게임을 끝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