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드' 김태민, "T1전 앞두고 기세 이어가서 좋아, 싸움 메타 재밌고 즐거워" [인터뷰]

기사입력 2020.07.02 오전 01:29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클리드' 김태민이 달라진 '속도의 젠지' 스타일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0 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3주차 젠지 대 샌드박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젠지는 '속도의 젠지'를 제대로 보여주며 2대 0 완승을 거뒀다. 1세트 초반부터 젠지는 거센 압박을 시도, 쉴 새 없이 몰아붙였다. 

김태민은 리신과 볼리베어를 픽하며 갱킹과 다이브 각을 완벽하게 설계,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엑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T1전을 앞두고 기세를 타서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태민은 "다음 경기가 T1전인데 연승 기세를 이어갈 수 있어서 좋다"고 2대 0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태민은 현재 비디디와의 호흡에 대해 "호흡이 잘 맞는다. 게임적으로 미드 정글이 중요할 때마다 잘 되는 것 같다"며 미드 정글의 합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김태민은 T1과의 매치를 앞두고 "꼭 복수하고 싶다"며 " 누가 나올지는 모르지만 방심하지 않고 우리 플레이를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다음은 '클리드' 김태민의 인터뷰 전문이다.

> 샌드박스를 2대 0으로 잡아냈다. 승리 소감은?

다음 경기가 중요한 T1전인데, 어찌 보면 기세를 계속 이어갈 수 있어서 좋다.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 4연승이다. 상위권 순위를 굳혔다. 느낌은?

순위와 상관없이 제 개인적인 목표는 한 경기마다 발전하는 것이다. 한 경기 치를 때마다 팀적으로 발전하는 것 같아 좋다.

> 미드 정글 시너지가 대단하다. 호흡은 어떤가.

비디디와 솔로 랭크 듀오를 돌리는데 호흡이 잘 맞는다. 게임적으로 미드 정글이 중요할 때마다 잘 되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제대로 타서 좋은 것 같다.

> 1세트는 리신을 골랐는데 현재 메타에서 리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스프링 때는 리신의 활약이 어려웠다. 그런데 서머 넘어와서는 적 팀 챔피언이 유리몸이 많다. 그래서 리신 역할이 많아지면서 픽이 많이 나온다.

> 2세트 때 볼리베어 정글이 돋보였다. 이에 대해선?

볼리베어가 리메이크 후에 많이 바뀌었다. 연습 때 정글로 많이 해봤는데 재밌었다. 특히 볼리베어가 1대 1 매치업에서 되게 세다. 적 적글에 들어가 먼저 싸움을 열 수 있어 즐겨한다. 

> 1, 2세트 봇다이브가 인상적이다. 다이브 설계는 누가 하는지.

1세트에서는 봇 듀오가 처음부터 압박을 잘 하더라. 콜을 듣고 다이브 설계를 했다. 2세트 때는 봇에서 교전이 크게 났는데, 제가 '안된다'고 말했다. 

그런데 비디디가 봇에 넘어가면서 크게 이득을 봤다. 그때 의견에 동참했으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 점이 좀 아쉬운 것 같다. 

> 초반 압박부터 거세다. 빠르고 강한데 '속도의 젠지'라는 별명에 대해선?

제3자 입장에서도 우리를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속도를 낸다 하더라도 섬세하고 디테일하게 경기를 임하고 있다. 별명에 대해 좋기도 하지만, 우리가 섬세하게 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

>'공격적으로' 바뀐 스타일에 대한 개인적인 느낌은?   

제가 데뷔를 LPL에서 했던만큼 싸움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재밌어한다. 현재 메타가 계속 싸움을 일으키는 만큼 제 기준으로는 더 재밌고 좋은 것 같다.

> 샌드박스 전에서 팀내 MVP는 누굴 주고 싶은지.

바텀 듀오에게 주고 싶다. 룰러-켈린 봇 듀오가 라인전부터 되게 잘하더라. 봇에서 더 득점할 수 있는 방법이 많아져서 게임을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 아쉬울 게 없는 경기지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아까도 말했다시피 2세트 다이브 장면이다. 제가 잘못 판단해서 더 이득볼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서 아쉽다.

> 다음 경기 상대가 T1이다. 공격적인 엘림과 만나는데 각오는?

T1은 스프링 때도 못꺾어본 상대이다. 경기력이 올라온 만큼 기회를 헛되게 날리고 싶지 않다. 꼭 복수하고 싶다. 특히 누가 나올지는 모르지만 방심하지 않고 우리 플레이를 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 달라진 게임 스타일에 팬들도 기뻐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팬분들에게 한마디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어 팬들과 못 만나지만, 우리도 팬들의 작은 응원에 힘을 얻는다. 항상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