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았다 좌익수 김혜성…감독은 '씰룩씰룩' [고척:포인트]

기사입력 2020.07.02 오후 11:02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이 데뷔 첫 좌익수 출장하자마자 날았다. 믿기 어려운 수비를 선보이면서 추격 불씨를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김혜성은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르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3차전에서 7번 타자 좌익수로 나와 5회 초 실점 위기에서 호수비를 펼쳤다.

5-7로 쫓고 있는 5회 초 2사 1, 2루였다. 김재환이 키움 구원 투수 양현에게 안타성 타구를 만들었고 낙구 지점이 모호했다. 하지만 김혜성이 전속력으로 뛰고 날아 타구를 잡았다.

추가 실점이 나면 추격 의지가 꺾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 마운드 위 양현은 입을 못 다물었고 김혜성이 부 포지션에서 주 포지션 같이 뛰니 손혁 감독은 미소를 참지 못했다.

키움은 5회 말 1사 2, 3루에서 김하성이 2타점 적시타를 쳐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7회 말 서건창이 3루타를 쳐 역전 발판을 깔고 박병호가 투런 홈런을 쳐 이겼다.

경기가 끝나고 김혜성은 "내야든 외야든 수비는 결국 공 받는 것이지 않나. 외야라고 해서 마음가짐이 다르지는 않았다"며 "경기 전부터 타구가 빨리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빠른 타이밍 때 와서 좋았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