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정동원→진성, 김수찬 신곡 '엉덩이' MV 트로트★ 총출동 과정은? [엑's 현장]

기사입력 2020.07.03 오후 06:1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김수찬이 신곡 '엉덩이' 뮤직비디오에 김희재, 정동원을 섭외하게 된 비화를 밝혔다. 

김수찬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 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김수찬 이번 신곡 '엉덩이' 뮤직비디오에는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 김희재와 정동원이 깜짝 출연해 포인트 댄스를 소화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수찬은 뮤직비디오 특별 출연 섭외 과정에 대해 "(출연진이) 너무 많다 보면 노래에 집중되지 않고 시선이 분산될 것 같다는 생각에 출연진을 축소하고 최소화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김희재는 댄스 트로트를 하는 입장에서 꼭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동원은 남녀노소에서 '소'를 담당했다. 정동원이 아니면 홍잠언이었는데 잠언이는 스케줄이 안 돼서 참여하지 못했다. 동원이도 바쁜데 의리로 출연해줬다"고 고마워했다. 

또 진성은 살살 춤을 출 것 처럼 예고했지만 어느새 폭주하고 있었다면서 "진성 선생님이 '나는 땀을 흘리면 안되니까 살살 할게'라고 하셔놓고 본인 흥을 주체 못해서 땀으로 멱감고 가셨다"고 떠올리며 웃었다.  

덧붙여 "다른 분들도 함께해주고 싶었지만 같이 하지 못했다. 챌린지로 출연하지 못한 한을 풀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신곡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 데뷔곡이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방시혁이 만든 곡이다. 김수찬을 위해 직접 편곡까지 맡아 색다른 매력의 '엉덩이'로 탄생시켰다. 

한편 김수찬 첫 번째 미니 앨범 '수찬노래방'은 지금까지 다양한 장르의 트로트를 선보인 김수찬의 과거 노래들을 수록한 앨범으로, 노래방에서 편하게 노래 부르듯 즐길 수 있는 콘셉트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엉덩이'를 비롯해 '오디션' '소개팅 눈물팅' '간다 간다' '평행선' '사랑의 해결사' 등 모두 7트랙이 담겼다.

김수찬 첫 번째 미니 앨범 '수찬노래방'은 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