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측 "화사 착용 의상, 인종차별 의도 전혀 없었다"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7.26 오후 01:4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측이 가수 화사가 유튜브 방송에서 입은 의상에 대한 지적에 "인종 차별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여은파' 라이브 방송 진행 중, 외국에서 방송을 시청하던 몇몇 누리꾼들이 "화사가 착용한 의상이 나이지리아 전통 의상을 연상케 한다"면서 인종차별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제작진은 "화사의 의상에 관한 메시지를 받았다"며 "이 옷은 화사가 종종 우리 프로그램에서 입었던 한국의 '사우나'모양에서 유래했음을 분명히 하고 싶다. 우리는 특정 국가의 전통 의상을 코믹하게 보여주려 한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영상을 본 분 중 일부가 화사의 복장이 나이지리아 전통 복장을 반영한 것으로 잘못 이해했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 프로그램이 코믹한 장르이다 보니, 보는 분 중 일부는 전통의상을 코믹하게 반영하고, 인종차별을 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화사의 의상을 특정 문화와 관련시킬 의도가 전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화사는 박나래, 한혜진과 함께 '나 혼자 산다'의 디지털 스핀오프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여은파'에 출연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