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의 큰 그림, 환불원정대 현실로...내일(31일) 첫 회동 [종합]

기사입력 2020.07.30 오후 06:1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센 언니' 엄정화, 이효리, 제시, 마마무 화사가 '환불 원정대'로 뭉친다.

유재석, 비와 그룹 싹쓰리로 활동 중인 이효리가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농담처럼 던진 말이 현실로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효리는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  엄정화, 제시, 화사와 함께 그룹 활동을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네 사람을 '환불 원정대'라고 칭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효리의 러브콜을 받은 엄정화, 제시, 화사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엄정화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조합 칭찬해! 나 준비하면 돼? 효리 잘한다"라며 화답했고, 제시 역시 "언니 나도 준비하면 되나요?"라고 답했다. 화사 또한 한 인터뷰에서 "막내 노릇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역대급 조합에 많은 이들의 기대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놀면 뭐하니?' 측이 나섰다. 30일 '놀면 뭐하니?'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내일(31일)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가 '환불 원정대' 관련 첫 만남을 가진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놀면 뭐하니?' 연출을 맡고 있는 김태호 PD가 '환불원정대'에 대한 떡밥을 제공했다는 누리꾼들의 추측도 이어지고 있다. 뮤직비디오 속 '떼인돈 받아드립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 아래 '환불원정대' 문구가 포착된 것.

누리꾼들은 김태호 PD가 '환불원정대'도 이미 준비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혼성그룹에 이어 '환불원정대' 프로젝트까지, 김태호 PD의 실행력이 또한번 빛을 발하게 됐다.

올여름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싹쓰리에 이어 환불원정대가 본격적으로 결성될지 기대가 높아진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