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틱' 진성준 "2세트 마지막 한타, 탄약 2발 남았지만 몸이 먼저 Q스킬 반응" [인터뷰]

기사입력 2020.08.08 오전 08:0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미스틱' 진성준이 자신의 플레이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2라운드 아프리카 프릭스와 팀 다이나믹스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아프리카는 풀세트 접전 끝에 다이나믹스를 제압하고 5위 자리를 유지했다. 세트 중반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강팀 판독기'라는 별명에 맞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원거리 딜러로 선발 출전한 '미스틱' 진성준은 매 경기 꾸준한 활약으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버프 후 조명을 받고 있는 케이틀린과 애쉬, 아펠리오스 등 다양한 챔피언으로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다만 2세트 마지막 한타에서 아펠리오스의 절단검 탄약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Q스킬을 썼고, 무기 교체에 따른 딜로스로 한타를 지게 된 점은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진성준은 "절단검을 두 발밖에 쏘지 못하는 상태라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몸이 먼저 Q스킬을 눌렀다"며 "장전을 하느라 딜을 넣지 못했고 한타를 져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다음은 진성준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 승리 소감 및 경기 총평을 부탁한다.

한 세트는 지기도 했고 실수들이 많아서 아쉽지만 이겨서 다행이다. 

> 실수라고 하면 어떤 부분인가.

개인적인 실수, 특히 2세트가 기억에 남는다. 초반 교전을 통해 라인전 단계에서 이득을 보는 픽을 골랐는데 바텀에서 그렇게 하지 못했다. 또 마지막 한타에서 아펠리오스가 절단검을 두 발밖에 쏘지 못하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몸이 Q를 눌러버렸다. Q가 끝나고 장전을 하는 바람에 딜을 넣지 못했고 그래서 한타를 진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았다.  

> 1세트는 애쉬를 상대로 상대가 진을 뽑았다. 예상했던 구도인가.

진은 예전에 애쉬 상대로 나왔었고 연습 때도 몇몇 팀들은 했었다. 충분히 상대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 상대가 갱플랭크까지 픽하며 바텀을 집요하게 공략했다. 상대할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

애쉬를 고르고 진까지만 봤을 때는 갱플랭크를 예상하지 못했다. 우리가 아칼리를 픽한 뒤에 갱플랭크가 나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미드·원딜이 뚜벅이다 보니 갱플랭크-바드-진을 상대하는 게 편하지는 않더라. 

> 10.15 패치 후 케이틀린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늘 경기 역시 마찬가지였다. 플레이도 해보고 상대도 해봤는데 어떻게 평가하나. 

케이틀린이 버프를 받았는데 그 전부터 좋은 챔피언이었다고 생각한다. 버프가 되면서 상대가 픽을 많이 하고 연습에도 많이 나오고 있다. 굉장히 좋은 챔피언이다. 라인전과 한타 모두 1티어 급이라고 본다. 

> 원딜 티어의 변화는 어떻게 예상하나.

아펠리오스는 조금 내려간 느낌이고 케이틀린, 애쉬 정도가 1티어라고 본다. 

> 1·2세트는 치열한 대결을 펼쳤지만 3세트에서는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언제 승기를 잡았다고 보는가. 

저희 픽이 무난하게 가도 대치 구도에서 강점이 있어 좋다고 생각했다. 트런들이 3레벨에 자르반을 잡는 시점에 승기가 넘어왔다고 생각했다. 바팀 조합상 초반 미드-정글 주도권이 중요했다. 그런데 정글이 상대 정글을 잡았기 때문에 좋은 느낌이 왔다.

> 상대의 자르반 4세가 초반 킬을 내준 이후 만회하기 위해 바텀을 집요하게 공략했다. 갱킹도 시도했고 바텀 다이브까지 시도했는데 무난하게 받아쳤다.

바텀 갱킹의 경우 올 수 있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 사실 2대 3도 된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조이가 텔레포트까지 타주니까 잡는 그림이 나왔다. 그다음 다이브는 상대가 억지로 밀어 붙이는 느낌이 왔다. 위치를 다 알고 있었고 백업도 오고 있었다. 

> '스피릿' 이다윤 선수가 '릴리아 정글 하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다윤이가 이상한 정글을 좋아하는 친구다. 어떤 챔피언을 이야기해도 '정글 돌 수 있다'고 말하는 친구라 충분히 할 수도 있다고 본다. 

> 다음 경기 T1전에 임하는 각오가 있다면.

저희가 '판독기'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데 이번에 T1을 이기고 남은 경기도 잘해서 4등까지 올라가 보도록 하겠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