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에서 개관

기사입력 2020.08.15 오후 07:3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이하 영화제)가 웨이브(wavve)를 통해 공식 온라인 상영관을 개관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상황으로 비대면으로 전환한 영화제는 그간 한국 대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웨이브와 손을 잡고 영화제 개최를 준비해왔다.

13일부터 17일까지 총 닷새간 22개국 출품작 83편이 웨이브를 통해 상영된다. 올해의 영화 프로그램은 예년보다 풍성하다.

영화제의 기존 프로그램에 더해 한국 음악영화사의 족적을 짚어보는 '한국 음악영화의 발자취', 지난 15년간 영화제를 통해 화제가 된 작품을 상영하는 '홈커밍데이', 한국 음악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을 큐레이터로 선정해 인생작과 대표작을 소개하는 '올해의 큐레이터', 얼마 전 타계한 영화음악의 거장 故엔니오 모리꼬네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故 엔니오 모리꼬네 추모상영', 제천 시민의 작품들을 상영하는 '메이드 인 제천' 등의 기획 섹션이 새롭게 마련됐다.

세계 음악영화의 현재를 조망하는 유일한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국제경쟁'은 총 6편의 작품이 상영을 결정했다.

'브링 다운 더 월', '재거리: 잠비아 록밴드의 전설', '들려줘, 너를 볼 수 있게: 베오그라드 라디오 이야기', '온 더 레코드', '로비 로버트슨과 더 밴드의 신화', '여전히 밤은 깊지만' 등이다.

'故엔니오 모리꼬네 추모상영'은 5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시네마 천국'(1988), '미션'(1986), '피아니스트의 전설'(1998),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1984)와 그에게 아카데미 음악상을 안겨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헤이트풀8'(2015)을 선별했다.

'올해의 큐레이터' 섹션도 주목할만하다. 올해는 한국 영화음악의 대부인 조성우 음악감독이 큐레이터로 나섰다. 조성우 음악감독은 '플란다스의 개'(2000), '봄날은 간다'(2001), '형사, Duelist'(2005)가 대표작으로, '라스트 콘서트'(1977), '시네마 천국'(1988) 등을 인생작으로 꼽았다.

한국 음악영화의 현재를 만나볼 수 있는 섹션인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도 장편 5편과 단편 28편으로 풍성하게 채웠다.

'한국 음악영화의 발자취'는 한국 최초의 뮤지컬 영화 '삼거리 극장'(2006)과 '해어화'(2015)등 한국 음악영화사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8편의 작품을 내놓는다.

음악이나 뮤지션을 다룬 다양한 장르의 음악영화를 소개하는 '세계 음악영화의 풍경' 역시 장편 5편과 단편 3편으로 온라인 상영에 참여한다.

'메이드 인 제천'은 영화제 안에서 시민의 역할을 확대하여 지역 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나아가서는 제천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영화제를 만들어가겠다는 장기적인 시각에서 기획된 섹션이다. 올해는 더 많은 관객이 제천 시민의 문화적 역량을 경험하게 하겠다라는 취지 하에 무료 상영을 결정했다.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의 관람료는 장편 및 단편 묶음상영 7000원이며 이미 온라인 서비스 중인 작품들의 경우, 기존 서비스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웨이브 유료 이용자의 경우 '해어화'(2015), '유열의 음악앨범'(2019), '봄날은 간다'(2001)등 일부 영화를 별도의 결제 없이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으로 비대면으로 전환된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지난 13일 개막했으며, 개막작 등 상영작은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에서, 이벤트와 음악 프로그램 등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 네이버TV,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람 가능하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제천국제음악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