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설리 친오빠, 돌연 사과 "음란·불순한 행동 불찰"

기사입력 2020.09.14 오후 02:0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故 설리 친오빠가 사과문을 남겼다. 

故 설리 친오빠 최 씨는 14일 개인 소셜미디어에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분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확산이 조장된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가족은 어느 순간부터 동생과 연락을 끊어온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 그리고 오해들로 친구들에게 누명 아닌 누명을 씌우게끔 언행한 점 죄송하다. 그리고 동생을 팬분들 대중에게 받아왔던 관심을 악용하여 음란, 불순한 행동을 한 점 저의 불찰이고 짧은 생각으로 잘못된 행동들을 지속해왔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씨는 故 설리의 생애를 다룬 MBC '다큐플렉스' 방송 이후 그의 어머니를 저격하는 친구들에게 "그 당시에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 식이라니. 잘 알고 있는 친구라고? 진짜 옆에 있어 줬던 친구들이 맞나 의문이 든다"고 일갈한 바 있다. 

다음은 故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글 전문.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분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 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 확산이 조장된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은 어느 순간부터 동생과 연락을 끊어 온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었습니다. 그리고 오해들로 친구들에게 누명 아닌 누명을 씌우게끔 언행한 점 죄송합니다. 그리고 동생을, 팬분들 대중에게 받아왔던 관심을 악용하여 음란, 불순한 행동을 한 점 저의 불찰이고 짧은 생각으로 잘못된 행동들을 지속해왔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습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