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초신성 윤학·성제, 원정도박 아이돌 인정 "죄송…조폭 연관 無"(종합)

기사입력 2020.09.15 오후 02:5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윤학, 성제가 해외 원정 불법도박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일본에 진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 남자 아이돌 멤버 2명이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의 한 카지노에 들러 '바카라' 도박을 했으며 판돈이 최대 5천만원대에 달한다. 멤버 중 한 명은 필리핀 외에도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에서도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 멤버가 올해 초, 유흥업소 종사자와의 접촉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이 드러나면서 초신성 윤학과 나머지 한 멤버가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아이돌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윤학은 지난 3월 말, 입국한지 일주일도 안 된 사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그 과정에서 서울 강남구 44번째 확진자이자 대형 유흥업소 근무자인 A씨와 접촉한 것이 드러난 바 있다.


이에 윤학과 성제의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는 15일 엑스포츠뉴스에 이를 모두 인정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한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동안 저희를 응원해주신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염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 행동 하나하나에 늘 신중하고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 매사 신중하게 생각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하면서도 폭력조직원 연루설에 대해서는 "관련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V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