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항호, 현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와 재계약 "두터운 신뢰"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9.17 오전 09:3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태항호가 현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미스틱스토리는 17일 “지난 2016년부터 인연을 맺어온 태항호와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최근 재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미스틱스토리는 "드라마, 영화, 연극을 종횡무진하며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태항호가 더욱 활발한 행보를 할 수 있도록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연극 ‘햄릿Q1’으로 데뷔한 태항호는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구르미 그린 달빛’, ‘황후의 품격’, 영화 '염력', '결백',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수의 작품을 통해 대체 불가 씬스틸러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예능 '섬총사', '놀면 뭐하니' 등에서는 순박한 매력을 보여주며 '항블리' 애칭을 얻기도 했다. 태항호는 곧 방영 예정인 KBS 2TV 새 드라마 ‘좀비탐정’에서 흥신소 사장 ‘이성록’ 역을 통해 캐릭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며 영화 '파이프라인' 개봉을 앞두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미스틱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