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배우 지수와 전속계약 긍정 논의 중"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10.06 오후 01:0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지수가 소속사를 옮길 전망이다.

6일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지수와의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지수는 최근 프레인TPC와 계약이 만료됐다.

지수는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했다. '발칙하게 고고', '닥터스', '달의 연인-보보경심려', '판타스틱', '힘쎈여자 도봉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탁구공'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라이징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서환 역으로 열연 중이다. 카카오TV 드라마 '아만자'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