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보영, 차기작은 '마인'…백미경 작가와 손 잡을까

기사입력 2020.10.16 오후 02:1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보영이 백미경 작가와 손을 잡을지 관심이 모인다.

16일 복수의 연예 관계자들에 따르면 tvN에서 편성을 논의 중인 새 드라마 '마인 : MINE' 측은 이보영에게 대본을 건넸다. 현재 이보영의 답을 기다리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인 : MINE'은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다. 상류사회에 모인 욕망의 군상들의 민낯과 아픈 사랑 등을 다룬 작품이다. 겉보기에는 화려한 가진 자들의 불행한 삶을 조명하고 뺏긴 자들에게 르상티망(불안하고 불공평한 세상에 대한 패배주의적 분노)적 페이소스를 전달해 욕망의 카타르시스를 부를 드라마다.

어린 나이부터 성공 가도를 달린 전직 톱 여배우이자 재벌 그룹의 둘째 며느리로 혼돈과 역경을 겪으며 본연의 모습을 드러내는 서희수, 유수의 재벌가 자제들의 튜터인 강자경, 귀티와 품위를 지닌 재벌가 집안의 딸로 정략 결혼으로 그룹의 첫째 며느리가 된 정서현 등이 등장한다.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 '날 녹여주오' 등 인기 드라마들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가 극본을 쓴다. '쌈 마이웨이', '좋아하면 울리는' 등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 받은 이나정 PD가 연출할 예정이다.

‘귓속말’, ‘마더’,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등에서와는 또 다른 파격적인 변신을 보여줄 드라마로, 이보영이 출연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