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비혼모 출산…"득남 행복"

기사입력 2020.11.17 오전 08:4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일본 출신으로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 중인 방송인 사유리가 결혼 없이 엄마가 됐다.

사유리는 지난 4일 오전 10시 13분 3.2kg의 건강한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 사유리는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 여성으로, 일본의 한 정자은행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한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득남했다.

사유리는 KBS 1TV '뉴스9'에서 "난소 기능이 마흔 여덟이라는 말을 들었다. 자연 임신도 어렵고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률이 높지 않다고 하더라. 그때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사유리는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서 결혼하는 것은 저는 어려웠다"며 "한국에서는 모든게 불법이다. 결혼하는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다"고 일본에서 출산해야만 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아침에 일어나면 애가 옆에 없을까 봐 불안하다. 행복해서 이게 꿈이었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생각에 무섭다"라며 아이에 대한 사랑과 기쁨을 드러냈다.


사유리는 "어떤 사람은 '기증 받았다고 말하지마. 사람들이 차별할거야'라더라. 거짓말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내가 거짓말하는 엄마가 되고 싶지 않았다"고 정자 기증을 통해 아이를 낳은 사실을 밝힌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 낙태를 인정하라 한다. 그런데 그거를 거꾸로 생각하면 '아기를 낳는 것을 인정하라' 이렇게 하고 싶다. 낙태하라만이 아니라 아이를 낳는 것도 인정하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유리는 16일 인스타그램에도 소감을 남겼다.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사유리는 일본인으로 2007년 KBS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다. 이후 다양한 방송에서 활약했으며 현재 KBS '이웃집 찰스' 등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사유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감 전문.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습니다.

First, thank you to everyone. On November 4, 2020, I became a mother to my son. Becoming a single mother was not an easy decision, but it is also not a shameful decision. I want to thank my son for making me a proud mother.2020年11月4日無事に息子を出産す

ることができました。皆さんに感謝の気持ちでいっぱいです。今まで自分のために生きてきた人生を、これからは息子のために生きていきます。シングルママとして1人の息子の母として。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사유리 인스타그램,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