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양품점', 아기자기 NPC로 20대 저격…'오마이걸이 픽했다!' [2020 지스타]

기사입력 2020.11.20 오후 06:0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야심차게 준비한 신작 '마술양품점'. 애니메이션부터 인게임까지 유저들이 궁금하는 부분이 모두 밝혀졌다.

20일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측은 오후 4시 '2020 지스타'에서 모바일 신작 게임 '마술양품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스마일게이트의 하반기 기대작 '마술양품점' 개발진 인터뷰는 물론 애니메이션 성우, 애니메이션 제작배경 등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겼따.

'마술양품점'은 마법으로 가득한 판타지 세계에서 주인공이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모바일 게임이다.

특히 게임 중간 중간 나오는 애니메이션이 유저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스튜디오 애니멀 대표이자 '마술양품점'의 총괄프로듀서를 맡은 조경훈 대표가 등장해 캐릭터, 애니메이션 제작 주요 포인트를 설명했다. 

'마술양품점' 애니매이션은 좀 더 스토리에 몰입할 수 있고 생동감 넘치는 모습으로 즐거운 경험을 유저들에게 선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조경훈 대표는 주요 연출 포인트에 대해 "세계관 내에서 중심적인 요소로 캐릭터와 스토리가 연동되어있는 게임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애니메이션에 이런 캐릭터와 스토리의 매력을 유저들에게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형태로 제작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마술양품점' 인게임 모습도 공개됐다. 아기자기한 그래픽과 아바타, 나만의 양품점을 만들 수 있는 부분이 큰 포인트다.

'마술양품점' 프로젝트 개발자의 인터뷰도 소개됐다. 홍일란 개발팀 파트장은 "'마술양품점'은 선물을 통해서 누군가에게 행복을 주는 컨셉"이라며 "이를 통해 스토리도 이끌어 나가고 그러면서 유저들이 좀 더 힐링을 느낄 수 있도록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이어 신재희 개발팀 전임은 "저희는 다채로운 콘셉트를 위해 현실적인 것보다는 비현실적인 마법이라는 요소를 사용해서 그것이 좀 더 유저들에게 재미있는 부분을 선사했다"고 강조했다.

2D 그래픽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좀더 섬세하게 작업하기 위함이며 아기자기하고 감성적인 마술양품점만의 특징을 더 살리기 위해 2D가 적합하게 잘 들어갔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마술양품점'만의 차별화된 플레이 요소가 눈에 띄었다. 신재희 개발팀 전임은 "2가지 차별화된 플레이 요소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첫 번째는 NPC호감도 시스템이다. 그는 "NPC들의 의뢰를 도와주거나 그들에게 선물을 주면 호감도를 쌓을 수 있는데 이 호감도가 쌓이면 버프를 추가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고 퀘스트 또한 추가적으로 획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NPC들과 친분을 쌓으면 NPC들의 집 안쪽까지 구경할 수 있어 그것 또한 재미의 요소 중에 하나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탐험 시스템이다. 탐험 시스템은 마을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다양한 재료를 획득할 수 있는 콘텐츠다. 신재희 개발팀 전임은 "탐험 시스템에서는 친구나 길드원들과 함께 탐험을 떠날 수 있고 지역에 따라 가끔 특별한 NPC들이 출현 하는데 이 NPC에게서 특수한 보상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유리 마케팅팀 대리는 '마술양품점' 홍보 모델로 오마이걸을 택한 이유에 대해 "몽환돌이라는 콘셉트를 가진 오마이걸과 저희 마술양품점의 판타지 세계관이 만나면 좋은 시너지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이 됐다"고 털어놨다.

출시 이후 계획도 공개됐다. 김설아 사업팀 과장은 "출시 이후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며 "당연히 다양한 콘셉트의 가구 테마나 아바타 의상은 계속 업데이트 될 예정이며 곧 있을 크리스마스나 연말 연초에 맞는 색다른 이벤트, 콘텐츠도 들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 최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