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윤아 "숨 안 쉬어져 운전 못 하게 됐다…아이에게 미안해" (더 먹고 가)

기사입력 2020.11.23 오전 04:50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송윤아가 운전을 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는 배우 송윤아가 여배우 최초로 임강황 하우스에 방문해 함께 따뜻한 밥을 나눠먹었다.

영화인들과 자주 집에서 모인다고 전한 송윤아. 왜 송윤아는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집으로 초대하게 된 걸까.

이에 그는 "보통 집 밖에서 약속을 잡는데, 그걸 할 수 없게 됐다. 어느 날부터 제가 운전을 못하게 됐다. 예전에는 차 안에서 혼자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했다. 좋을 때거나 속상하고 슬플 때도. 그런데 운전을 못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숨이 안쉬어졌다"고 전한 송윤아는 "내과에서 진료도 받았지만 이상이 없었다. 그러다보니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집으로 초대하게 됐다"고 몇 년 전부터 운전을 하지 못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

하지만 "아이가 있으니까, 아이와 함께 다녀야할 곳을 같이 다니지 못하니까 그게 너무 미안했다"고 전하며 "대부분 엄마들이 직접 운전해서 가는데 저는 못할 수 밖에 없는거다. 우리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부터 운전을 못하게 됐는데 가장 필요한 시기와 맞물리게 됐다"고 말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