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 난조' 정형돈, 해설 제외·김용만 긴급 투입…불안 장애 여파? (뭉쳐야 찬다)

기사입력 2020.11.23 오전 05:10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뭉쳐야찬다' 정형돈이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다.

22일 방송된 JBTC '뭉쳐야 찬다'에서는 펜싱 레전드 최병철이 새로운 용병으로 등장한 가운에 '인하대 교수 FC'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새로운 용병으로 최병철이 등장하자 전설들은 그를 견제하고 환대하며 다양한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정형돈은 박수를 치거나 고개를 갸웃하는 등 리액션을 펼치는데 그쳤다. 7번이나 진행된 손 펜싱 경기에서마저 그를 볼 수 없었다.


결국 '인하대 교수 FC'와의 경기 해설은 김성주와 김용만이 맡게 됐다. 김성주는 "정형돈 해설 위원의 컨디션 난조로 김용만 해설 위원과 함께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형돈은 최근 소속사를 통해 "오래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짐을 느꼈다"며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