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현수 "시즌2, 새로운 배로나 보여주고 싶어요"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01.06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김현수가 김영대와 러브라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물론, 시즌2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유진 분)의 딸 배로나로 활약한 김현수의 서면 인터뷰가 진행됐다.

강단 있는 성격에 재능까지 겸비한 배로나는 민설아(조수민)가 의문의 사고를 당한 후 청아예고에 가까스로 합격했다.

입학 후 청아예고 아이들의 숱한 괴롭힘에도 꿋꿋하게 성악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주석훈(김영대)에게 연애를 제안, 러브라인을 그리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시즌1를 마무리한 김현수는 "벌써 한 시즌을 끝내서 아쉽다. 그래도 시청자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시청해주셔서 감사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현수는 자신이 맡은 배로나 캐릭터에 대해 "꿈에 대한 열망이 강하고 그 꿈을 위해 고난을 꿋꿋하게 헤쳐간다. 그런 로나의 강인함이 드러나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실제 김현수와 다른 점이 많았던 배로나. 하지만 김현수는 "로나가 사춘기 소녀고 성악을 향한 열정이 남다른 아이라는 부분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물론 배로나의 위기를 표현하면서 김현수 역시 감정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었다. 김현수는 "처음에 로나가 감정적으로 폭발하는 신이 많아서 힘들기도 했다. 초반에는 엄마를 향한 원망, 분노가 많았는데 이런 감정은 지금껏 경험 해보지 못한 것이라 걱정도 됐고 부담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현수는 "로나가 사춘기 학생이라는 점, 성악을 사랑한다는 걸 떠올리며 로나를 이해하려 노력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김현수는 러브라인을 그렸던 김영대와 자신을 향한 뜨거운 시청자들의 호응에 "사실 석훈이와 로나와 신이 많지 않고 다른 장면들에 비해 임팩트가 크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놀랍고 감사했다"고 웃었다.

그는 "미방송분까지 들어간 편집 영상이 조회수가 엄청 높더라. 로나와 석훈이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김현수는 시청자들이 해석한 주석훈-배로나의 관계에 대해 입을 열기도 했다.

"시청자 분들이 로미오와 줄리엣을 오마주한 것이 아니냐고 둘의 죽음을 예측하셨는데 그 글이 흥미로웠다. 아마도 배로나라는 이름이 셰익스피어 '로미오아 줄리엣'의 배경도시 Verona를 연상시켜서 그런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로나와 석훈이가 좋은 결말로 끝나길 바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청자로 바라본 '펜트하우스'의 충격적이었던 장면을 직접 꼽기도 했다. 김현수는 "아무래도 민설아 사건의 범인이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대본을 보면서 누가 진범일지 계속 추측을 했다. 16회 대본 마지막에 진짜 범인이 나왔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인물이라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감탄했다.

시즌3까지 예정된 '펜트하우스'는 이제 첫 번째 시즌을 마무리했다. 김현수는 시즌2,3에 임하는 소감에 "시즌1과 또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시즌이 거듭될수록 로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해 기대감을 높였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