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응복 감독 "멜로 의도 NO…이도현·고민시는 입양 남매"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1.01.06 오후 04:0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도깨비', '태양의 후예'의 이응복 감독이 '스위트홈'으로 돌아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송강 분)가 가족을 잃고 이사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달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후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이 작품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은 tvN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KBS 2TV '태양의 후예' 등 굵직한 작품을 선보였던 인물.  이에 좋은 원작, 싱크로율 높은 캐스팅과 더불어 이응복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일찍이 높았다. 

이와 관련 이응복 감독은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시청자들이) 그렇게 기대를 많이 한 줄 몰랐다. 많이 힘들었는데, 새로운 도전을 하는 만큼 전폭적인 지원을 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그런 노력을 시청자분들이 알아주는 것 같아 감사하기도 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스위트홈'은 이시영, 이진욱을 제외한 주연 캐릭터에 신예들을 캐스팅하며 화제를 모았다. 주인공 송강을 비롯해 이도현, 고민시, 박유영, 고윤정 등이 이제 막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던 신인 배우였다. 

이와 관련해 이응복 감독은 "넷플릭스로 방송되는 부분이 있어서 스타 배우보단 싱크로율이 높은 배우가 해야 한다는 게 제작진의 생각이었다. 그런 부분에서 송강 씨가 제일 싱크로율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송강 씨는 감정이 너무 좋았다. 극 중 현수의 느낌과 거의 흡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재헌 역의 김남희 배우는 정말 연기를 잘한다. 은유(고민시)는 솔직하고 꾸밈없고 그런 부분이 상당히 잘 맞았던 것 같고, 은혁(이도현)은 극 전체를 끌고 가는 리더의 역할이기 때문에 포커페이스가 잘 맞았다"고 배우들 캐스팅 이유를 짚어줬다. 

'스위트홈'에서 특히 인기를 끈 건, 조금씩 등장하는 멜로신이었다. 편상욱(이진욱)과 박유리(고윤정), 차현수와 이은유(고민시), 정재헌(김남희)와 윤지수(박규영)이 대표적인 러브라인. 입양 남매인 이은혁(이도현), 이은유도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이응복 감독은 "멜로를 의도한 건 아닌데 배우들이 열심히 해줘서 그런 반응이 있는 것 같다. 지친 사람들에 대한 위안이라고 생각했는데 배우들의 케미가 좋게 나왔다"고 말했다. 

또한 이복 남매로 알려졌던 이은혁, 이은유 남매에 대해선 "은혁이 리더가 된 건 은유를 지키기 위해서였다"며 ""자세하게 설명돼 있진 않지만 입양된 설정이다. 그런 설명이 잘 안 된 것 같아 아쉽긴 하다. 친남매가 아니라고 해서 이복이라고 아는 분들이 있는데 사실은 입양"이라고 짚었다.

더불어 시청자들의 시즌2 기대감이 높은 상황. 이응복 감독은 "가능성은 좀 열어뒀다"며 "시즌2에 대한 여부가 결정되진 않았지만, 시즌1에 대한 시청자 반응을 보면서 주제의식을 좀 공고히 짠 후에 해보려고 한다"고 밝혀 또 한번 기대감을 줬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