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어쩌나… "건망증 심각해 병적 상태"

기사입력 2021.01.11 오후 02: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박은혜가 건망증을 토로했다.

박은혜는 10일 SNS에 "반드시 가야 하는 엄청 소중한 동생의 결혼식이 오늘이었다는 걸 밤 10시가 넘어서야 알았다"라고 적었다.

박은혜는 "내 건망증 너무 심각한데 메모장에 적어놓는 것도 까먹고 적은 걸 보는 것도 까먹을 정도 내 건망증은 병적인 상태가 맞는 듯. 한 시간째 이불킥"이라며 후회했다.

박은혜는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다. TV조선 '복수해라'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박은혜가 SNS에 올린 전문.

반드시 가야 하는 엄청 소중한 동생의 결혼식이 오늘이었다는 걸 밤 10시가 넘어서야 알았다. 정확히 말하자면 오늘이 10일인 줄 오늘 밤에 깨달았다. 오늘 결혼식이 있는 친구는 가족도 없고 정말 내가 꼭 가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나는 정말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요새 계속 집에 있으니까 달력을 안 봐서 그런 건지 아이들 숙제 시키다가 스트레스로 혈압이 올라서 이러는지 심지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리고 너무 이상한 건 꼭 결혼식 지나고 바로 기억이 난다. 내 건망증 너무 심각한데 메모장에 적어놓는 것도 까먹고 적은 걸 보는 것도 까먹을 정도 내 건망증은 #병적인 상태가 맞는 듯 #한 시간째 이불킥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박은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