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서원VS김태연, 초등부 집안싸움...'완벽한 정통 트로트' 김태연 勝 (미스트롯2)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11:26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김태연이 임서원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본선 2차 1대1 데스 매치가 펼쳐진 가운데 초등부 집안싸움이 발발했다.

초등부 임서원이 같은 초등부 김태연을 지목한 것. 임서원은 "데스매치에 올라온 사람들은 다 잘하지 않냐. 초등부 중 눈 딱 감고 찍었는데 그게 태연이었다"라고 지목 이유를 밝혔다. 김성주는 "만만해서 뽑았다는 소리"라고 경쟁을 부추겼다.

선공에 나선 임서원은 통통 튀는 치어리더 안무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노래 실력 또한 안정적이었다. 치어리딩 퍼포먼스에 압도된 김태연은 속상함에 눈물을 보였지만, 본무대에서는 부족함 없는 정통 트로트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조영수 작곡가는 "두 사람 모두 자신의 매력에 맞게 선곡을 잘했다"고 칭찬했다. 장윤정은 "이런 부분은 어른보다 낫다"고 수긍했다. 각각의 장점으로 팽팽한 대결을 펼친 끝에 승리는 심사위원 몰표로 김태연에게로 돌아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