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최불암♥김민자, 부모님 같은 분"…특별 만찬 대접(한국인의밥상)[종합]

기사입력 2021.01.14 오후 11:29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김혜수가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축하하며 직접 출연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밥상'은 10주년 특집으로 펼쳐졌다.

이날 최불암의 아내이자 배우 김민자는 강화도에서 김혜수와 만나 회포를 풀었다.

김민자는 김혜수에 대해 "날 생각해주는 것이 남 다르다. 17세에 데뷔했는데 어른들 사이에서 긴장하길래 딸처럼 보듬어주려했는데 '엄마같은 마음이 든다'는 얘기를 많이 하더라"고 인연을 이야기했다.

김혜수 역시 김민자를 만났던 작품 '사모곡'을 이야기하면서 "어려운 장르에서 나의 울타리가 되어주셨다. 연기가 뭔지도 모르면서 할 때인데 늘 나를 감싸주시던 분이었다"며 "김민자, 최불암 선생님은 내게 어머니 아버지같으신 분이다. 대가족에서 잘 자랐지만 마음의 빈자리가 크게 생겼을 때 날 따뜻하게 품어주셨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부모님 같은 두 사람을 위해 '한국인의 밥상'에서 한 끼를 대접하고 싶다며 "10년간 애써주신 최불암 선생님을 위해 축하의 밥상을 차려볼까한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민자와 김혜수는 함께 요리를 하며 담소를 나눴다. 

김민자는 "그 당시 왜 내가 최불암과 결혼하는지 물어보는 사람이 많았다. (최불암은) 본인이 하는 일을 굉장히 열심히 했다"고 결혼 이유를 이야기했다.

또 최불암이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이었다며 "결혼을 안 한다고 하면 (최불암이) 애주가였기에 타락하게 될까봐 걱정했다"고 말해 김혜수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수는 수육과 무채굴무침을 만들었고 최불암을 기다렸다. 김혜수가 온 것을 모르는 최불암은 "혜수가 무슨 일이냐"고 깜짝 놀라며 "황송한 한상"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동료 연예인인 박정수, 인순이, 송선미, 강호동, 한지민에게 받은 '한국인의 밥상' 10주년 축하 메시지에 이어 해외 동포들의 감사 인사도 펼쳐져 최불암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며 감사함을 전했다.

김혜수는 최불암, 김민자 부부를 차례대로 안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감사하다"고 인사했고, 두 부부 역시 김혜수를 안아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1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