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극복' 구준엽, 확 젊어진 근황

기사입력 2021.02.16 오후 04:26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구준엽이 탈모 고민을 털어놓으며 삭발 디자인 문신을 해 젊음을 되찾았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그레이시티 S.M.P'에 '구준엽이 선택한 탈모 솔루션!! (smp, 디자인, 과정, 라이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구준엽은 "제가 인스타그램으로 삭발 디자인에 관심이 많아서 계속 보고 있었다. 비슷한 후배는 바로 와서 했다. 후배의 머리를 봤는데 너무 괜찮았다"라며 삭발 디자인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구준엽은 "제가 이거를 하면 소문이 많이 날 것 같다. 왜냐하면 제가 전국적으로 방송에서 대머리라고 얘기를 했다"며 웃었다.

"탈모가 언제부터 심해졌냐"는 질문을 받은 구준엽은 "탈모가 심해지기 전에 밀어버렸다. 마침 제가 탁이준이 할 때 회사랑 문제가 있어서 막 이상한 거 시키려고 하길래 머리를 밀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준엽은 "마침 탈모도 있어서 밀었는데 주위 반응이 괜찮았다. 그 당시에는 탈모라고 못 밝혔다. 머리가 많이 넘어간 건 아니고 흑채 쓰는 정도였다"라고 덧붙였다.

삭발 디자인 전 구준엽은 "젊어 보이지 않을까. 래퍼들이나 흑인들 보면 헤어라인 정리돼서 정장 입으면 멋있지 않나"며 기대감을 전했다.



내추럴 라인을 선택한 구준엽은 삭발 디자인 후 "주위에서 젊어보인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 얼굴이 작아보이는 느낌도 듣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른 연예인께 추천하고 싶은 분이 있냐"는 질문에 구준엽은 "당연히 홍석천 그리고 이하늘. 이하늘이 모자를 많이 써서 머리가 많이 빠진 것 같다"며 웃었다.

탈모인들에게 한마디를 부탁받은 구준엽은 "제가 탈모인들에 뭐라고 한마디를 하겠습니까. 가발 같은 걸로 가리시지 마시고 대담하게 이렇게 하시면 자신있게 사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