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상 6관왕' 위클리, 3월 17일 컴백 확정…라이언전 지원사격[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2.24 오전 10:0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위클리(Weeekly)가 3월 17일 컴백을 확정했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위클리가 오는 3월 17일 세 번째 미니앨범 '위 플레이(We play)'를 발표하고,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위클리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미니앨범 2집 '위 캔(We can)' 이후, 5개월 만에 팬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

앞서 24일 0시, 소속사 측은 위클리 공식 SNS 등을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발매를 알리는 티저 이미지를 깜짝 공개해 위클리의 새로운 활동을 예고했다. 산뜻한 초록색 배경에 아기자기한 소품 아트워크로 완성한 이 티저 이미지는 3월 컴백을 앞둔 위클리의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위클리의 새 앨범 '위 플레이(We play)'는 10대들의 활기 넘치는 일상과 자유를 주제로 '매 순간, 모든 일에 진심인 열정 충만 10대 플레이어들'의 이야기를 담아낼 것을 예고해, 한 단계 더 성장한 위클리만의 생기발랄 'K-하이틴' 매력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위클리의 새 앨범 타이틀곡은 아이유 '셀러브리티', 오마이걸 '돌핀' 등을 작업한 'K팝 히트곡 메이커' 라이언전이 작업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최근 여성 아티스트와 작업한 곡마다 정상을 찍은 라이언전과 '슈퍼 루키' 위클리의 만남이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해 6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약 10년만에 새롭게 론칭한 걸그룹으로 주목 받은 위클리는 데뷔앨범 '위 아(We are)'로 누적 판매량 2만 장을 달성하며 데뷔와 동시에 뜨거운 화제성을 증명했다. 

이어 미니 2집 '위 캔(We can)'으로 초동 판매량 1만 3천장, 3만장에 가까운 누적판매량을 기록해 2020년 데뷔 신인 걸그룹 중 최다 초동 판매량과 최고 판매 수치 경신이라는 압도적 기록을 달성한 위클리는 2020년 연말 시상식에서 '신인상 6관왕'을 거머쥐며 매서운 상승세를 입증했다.

매 앨범 성장하는 모습으로 '슈퍼 루키' 다운 상승세를 보이는 위클리의 2021년 새로운 활동 예고에 가요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플레이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