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거점전 새단장…영지 단위 대규모 전략 전투 구현

기사입력 2021.02.24 오전 10:0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펄어비스가 오픈월드 MMORPG ‘검은사막’의 PvP 콘텐츠 ‘거점전’을 새롭게 단장해 오늘(24일) 선보였다.

새단장한 거점전에 참여하면 심리스 월드로 구성된 검은사막의 장점을 살려 하나의 거점이 아닌 영지 단위의 전투 지역으로 확장해 즐길 수 있다. 이용자는 넓은 전장을 활용해 심리전을 비롯해 각종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검은사막의 핵심 콘텐츠인 ‘거점전’은 거점 정령과 전리품을 두고 겨루는 대규모 길드 PvP다.

거점전의 전략 요소도 확대했다. 본진 중심으로 인접 지역을 점령해 세력을 넓혀가는 일종의 ‘땅따먹기’ 규칙을 적용했다. 거점 전투 시 화염탑, 대포, 신기전 등 새로운 탄약류를 추가해 한층 발전된 전술도 펼칠 수 있다.

거점전 단계별 보상을 세분화해 신규 이용자 및 낮은 전투력을 가진 길드도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다.

캐릭터 성장을 돕는 ‘금빛 유랑단 이벤트’를 3월 8일까지 진행한다. 이용자는 매일 도전 과제와 사냥을 통해 획득할 수 있는 ‘금빛 유랑단 주화’를 모아 발크스의 조언, 카프라스의 돌, 크론석과 교환할 수 있다.

한편, 펄어비스는 24일부터 검은사막 직접 서비스 지역을 북미 유럽까지 확대해 운영한다. 검은사막 한국, 일본, 러시아 등 직접 서비스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북미, 유럽 지역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갈 계획이다.

검은사막 최신 업데이트와 이벤트의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펄어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