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달기 "'안은영'·'슬의생' 후 인지도↑…많이 놀랐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1.04.02 오전 10:5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심달기가 '보건교사 안은영',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후 인지도 상승을 느꼈다고 밝혔다.

배우 심달기는 2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더스트맨'(감독 김나경)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심달기는 지난해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보건교사 안은영'에서는 허완수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그는 "'안은영'과 '슬의생' 이후로 생각보다 저를 알아봐주시는 분들이 많다. 길에서도 있고. 그래서 많이 놀랐던 것 같다. '이제 나를 알아봐주는 분들이 계시는구나', 고맙기도 하고 그만큼 조심해야겠다는 마음도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보건교사 안은영' 이후 오디션 분위기가 달라졌다며 "확실히 오디션장이나 인터뷰를 하러 갈 때 '보건교사 안은영'의 허완수라는 캐릭터를 이미 알고있는 분들이 많더라. 오디션장에서의 분위기도 많이 편해졌고, 인터뷰 하면서도 더 다양한 이야기를 하면서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서 진짜 좋은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더불어 심달기는 "저는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인데, 제가 맡은 캐릭터에게도 영향을 많이 받는다. 허완수라는 인물이 저에게 되게 큰 자신감을 준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더스트맨'은 스스로 떠도는 삶을 선택한 태산(우지현 분)이 먼지 위에 그림을 그리며 상처를 치유하고 삶의 희망을 찾아가는 영화. 심달기는 우연히 만난 태산에게 구원자가 돼주는 열정적인 미대생 모아 역을 맡았다. 오는 7일 개봉 예정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주)트리플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