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 여신 차유람, 으리으리한 100평 집 공개

기사입력 2021.04.02 오전 11:5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언니들이 ‘노는 언니배 당구 친선 대회’를 위해 당구의 세계에 제대로 스며들었다. 

30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노는 언니배 당구 친선 대회’를 앞두고 당구에 입문한 언니들의 버라이어티한 하루가 펼쳐졌다. 당구의 신(神)들을 만나 당구 꿈나무가 되길 바랬으나 여섯 빌런이 돼 버린 언니들의 좌충우돌 당구 배우기가 시종일관 배꼽을 잡게 했다. 

당구 경험이 많지 않은 언니들은 박세리, 김온아, 정유인이 한 팀, 남현희, 한유미, 곽민정이 한 팀이 되어 당구를 가르쳐 줄 사부를 직접 찾아 나섰다. 먼저 박세리 팀은 한국 랭킹 1위, 세계 랭킹 2위 였던 ‘캄보디아의 영웅’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와 만났다. 

캄보디아 대사관에서 대사 부부와도 함께 한 이들은 캄보디아인들은 어떤 스포츠를 즐기는지, 스롱 피아비가 캄보디아에서 얼마나 많은 사랑과 기대를 받고 있는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여기에는 정중하면서도 세련된 대화를 이끄는 영어 능통자 리치언니 박세리의 활약이 눈부셨다. 

특히 한국에서 활발한 활약 중인 스롱 피아비가 귀화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는 사실에 박세리는 자신 역시 ‘미국 귀화설’이 끊임없이 따라다녔음을 떠올리며 그녀를 십분 이해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저를 자랑스러워했고 저 역시도 한국인인 것이 자랑스러웠다”는 말로 단단한 뜻을 전해 감동을 일으켰다. 

한편, 차유람 사부를 만나기 위해 떠난 남현희 팀은 100평대의 으리으리한 사부의 집 규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차유람은 실내무도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이자 원조 당구 얼짱다운 미모와 위엄있는 카리스마로 언니들을 압도했다. 특히 한유미의 종잡을 수 없는 폭풍 질문들을 센스있게 맞받아치며 티키타카를 보여주는가 하면 근거 없는 자신감을 내뿜으며 당구 선수 데뷔 의욕을 폭발시킨 한유미를 칼같이 차단해 유쾌한 웃음을 일으키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당구 강습에 들어가자 두 사부의 카리스마도 빛나기 시작했다. 먼저 언니들의 잘못된 당구 상식과 나쁜 버릇을 바로 잡으려는 모습들이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 중 새끼손가락을 올려 큐대를 잡는 곽민정의 잘못된 그립에 차유람은 “최악의 그립”이라며 정신을 번쩍 들게 했고, 큐대로 당구대를 탁탁 내리치는 정유인의 행동에 피아비는 “못된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며 엄하게 제지 시켰다. 박세리가 정유인에게 “어디서 그런 걸 배웠느냐”고 묻자 “아빠한테 배웠다”는 상상도 못할 대답을 던져 웃음이 터져나왔다. 

또 차유람은 당.알.못 언니들을 위한 눈높이 설명으로 복잡한 당구 기술의 이해를 도왔고, 피아비는 안되면 될 때까지 하게 하는 스파르타 훈련으로 언니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차유람과 피아비의 열혈 강의 덕분에 조금씩 당구의 매력을 느낀 언니들은 기본기에 이어 3쿠션도 배웠다. 

스톱샷, 밀어치기, 끌어치기, 찍어치기 등 설계한 대로 화려하게 회전하는 당구공들과 한껏 집중해 있는 사부들의 시범은 당구의 참맛을 알리며 쾌감마저 선사했다. 점점 승부욕이 차오른 박세리는 피아비로부터 집중 과외를 받았고, 점차 감을 익히며 결국 3쿠션을 해내 짜릿함을 더했다.  

이렇듯 당구 전설과 같은 사부들의 명 코칭을 받은 언니들은 점점 국대급 근성과 승부욕을 키우며 다가올 ‘당구 친선 대회’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다해가고 있다. 

과연 친선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쥘 팀은 어느 팀일지, 어떤 사부의 코칭이 통했을지 기대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며, 넷플릭스에서도 방영,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E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