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연 판사 등장에 삼둥이 우르르 달려간 이유? '알고보니 감동'

기사입력 2015.05.18 오후 01:34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배우 송일국의 아내이자 삼둥이의 엄마인 정승연 판사가 방송에 처음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오후 17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 송일국과 삼둥이의 제주도 숙소를 방문하는 정승연 판사의 모습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정승연 판사는 야노시호, 문정원, 윤혜진에 이어 뒤늦게 숙소에 도착해 모두의 환대를 받았다.
 
정승연 판사의 등장에 남편 송일국과 삼둥이가 정승연 판사를 향해 남다른 애정공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송일국은 정승연 판사에 다가가 따뜻하게 백허그를 했고 삼둥이는 누가 먼저라 할 거 없이 엄마한테 몰려들어 폭풍 애교를 발산해 흐뭇함을 자아냈다.
 
이들의 남다른 애정에는 그럴만한 사연이 있었다. 과거 송일국은 아내 정승연 판사에 대해 “장한 엄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송일국은 “처음에 세쌍둥이 가졌을 때 산부인과에서 한 명을 지우는 게 산모를 위해서도 아이를 위해서도 좋을 것 같다고 권유한 적이 있다"면서 “사실 내가 뭐라 말을 못했는데 아내가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일국은 “출산까지 한 달 정도 남았을 때 문 앞에서 차까지 10m도 안되는데 아내가 거기 서서 펑펑 울고 있었다. 못 걸을 정도로 아팠던 것" 이라며 삼둥이를 지켜낸 아내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