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VSL 오버워치 코리아, 오는 17일 개막

기사입력 2016.07.15 오전 10:14
[엑스포츠뉴스=김지현] 트위치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팀 기반 슈팅 게임 오버워치로 진행되는 e스포츠 리그인 VSL 오버워치 코리아가 오는 17일 오후 1시에 개막한다고 밝혔다.

트위치가 주최하고 Versus Gaming이 주관 및 제작하는 이번 VSL 오버워치코리아는 7월 17일부터 8월 29일까지 매주 일요일 오후 1시, 월요일 오후 7시에 트위치 VSL 오버워치 코리아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모든 경기가 독산동에 위치한 트위치 VSL 스튜디오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지난 7월 9일 열린 온라인 리그를 통해 16개의 본선 진출 팀을 가렸다.




이번 대회의 총 상금 규모는 954만 원이며, 우승 팀에게는 360만 원, 준우승 팀에게는 18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 외에도 1위부터 4위까지의 팀에게는 VSL 오버워치 코리아 시즌2 본선 진출 시드가 주어진다.

16강과 8강은 4개의 팀이 조별 듀얼 토너먼트로 상위 라운드 진출 팀을 가리게 된다. 4강부터는 싱글 토너먼트로 전환되며 전 경기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경기 세부 방식은 1세트 호위, 2세트 점령, 3세트 쟁탈, 4세트 점령 후 호위, 5세트 쟁탈로 결정됐고, 출전 팀들은 코인토스를 통해 전장 혹은 진영을 고르게 된다.

대회 중계진은 트위치의 간판 스트리머인 '쥬팬더' 박성영과 도현성이 맡는다. 두 스트리머는 지난 '트위치 오버워치 스트리머 배틀'에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 바 있고, 특히 도현성은 네이버 게임판에서 '도현성의 오버워치' 포스트를 매주 연재하고 있어 오버워치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갖추고 있다.

16개 팀이 출전하는 오프라인 본선에는 MVP Space를 2:0으로 누르고 올라온 TEAM Uniqueness를 비롯해 오버워치 프로게이머를 꿈꾸는 선수들이 도전장을 던진다. 17일 오후 1시와 18일 오후 7시에 열리는 개막주 경기에는 A조 편성된 TPM, Unplugged, TEAM GOD, NewTown이 출전할 예정이다. 16강은 조별 듀얼 토너먼트로 진행되며, 17일에는 1, 2경기와 승자전, 18일에는 패자전과 최종전이 진행된다.

오버워치는 블리자드에서 선보인 18년 만의 완전히 새로운 IP로 지난 5월 24일 전세계로 동시 출시, 전세계 플레이어수 1천만을 돌파했으며 한국에서도 PC방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planning2@xportsnews.com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