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PD수첩' 조재현 충격 고발에 딸 조혜정마저 '악플 세례'

기사입력 2018.03.07 오전 08: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조재현과 영화감독 김기덕의 추악한 실체가 공개된 가운데, 배우로 활동 중인 조재현의 딸 조혜정에게도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조혜정은 최근 자신의 SNS에 게재한 게시물들의 댓글창을 닫았다. 하지만 지난 1월 올린 게시물들의 댓글창은 열어둔 상태였고, 해당 댓글창에 악플과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영화 '뫼비우스', '나쁜남자', '섬' 등을 연출한 김기덕 감독의 만행을 폭로했다. 이 과정에서 김기덕의 영화에 출연했다는 배우 C씨는 조재현과 김기덕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C씨는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의 힘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며 진실을 밝히지 못하는 사람들의 이유를 말했다. 

또 C씨는 영화촬영현장이 지옥이었다고 표현하며 "여자를 겁탈하기 위한 하이에나처럼 김기덕 감독, 조재현, 조재현 매니저가 달려들었다"고 폭로했다.


영화 현장에서 김기덕, 조재현은 여배우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낄낄댔다고. 이어 조재현 매니저까지 C씨에게 추근덕댔고, 성폭행을 피해 도망가자 김기덕 감독은 "한 번 해주지 그랬냐"고 또 한번의 가해를 가했다고 밝혔다. 

이후 C씨는 "TV도 보지 못 했다. 조재현이 승승장구 하는 것을 보면 너무 역겹고 몸이 부들부들 떨렸다. 김기덕 감독이 상을 받는 것을 보며 '왜 저런 사람에게 상을 주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생각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제작진은 조재현의 전 소속사 관계자를 찾았다. 그는 "터질 것이 터졌다고 생각했다. 항간에 떠도는 소문이 사실이 아닐리가 없지 않냐"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