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프로야구 개막, 야구게임도 플레이볼

기사입력 2018.03.24 오후 06:02



2018 프로야구 개막과 더불어 야구게임도 새 단장에 나서고 있다. 새로운 시즌에 맞춰 선수 데이터를 추가하고 각종 이벤트로 이용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컴투스는 2018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의 타이틀을 ‘컴투스프로야구2018’(이하 컴프야2018)로 변경하고 새 시즌에 돌입했다.

‘컴프야2018’은 출시 이후 국내 양대 마켓에서 스포츠 게임 매출 1위를 기록해온 '컴투스프로야구'의 최신작이다. 전작 '컴프야2017'의 재미 요소를 계승함과 동시에 구단 별 경기 일정 및 최신 로스터를 반영했다.

또한 실감나는 게임플레이를 위해 선수 얼굴과 유니폼, 국내 모든 구장의 실제 구조물들을 그대로 구현했으며, 1군 선수가 참여한 모션 캡쳐를 통해 게임 내 선수들의 움직임이 보다 세밀해졌다.

컴투스 관계자는 ‘시리즈 16년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 모바일 야구 게임 컴프야 2018은 야구팬 유저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사실감을 담은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며 “올 한해도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 리그인 KBO의 흥행과 함께 컴프야2018도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네오위즈도 지난 22일 모바일 야구게임 ‘슬러거 for kakao’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먼저 1주일 동안 유저 간의 대결 성적을 비교해 최강자를 겨루는 ‘슈퍼리그’ 콘텐츠가 추가됐다. 4일간 20경기를 진행하는 예선전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유저들은 3일 동안 최대 9경기를 치러 순위를 다툰다.

올 시즌 프로야구 선수들의 1주일간 실제 경기 결과를 반영해 좋은 성적을 기록한 선수에게 능력치 버프를 부여하는 ‘2018 라인업 LIVE 카드’도 선보였다. 구단별로 활약한 투수와 타자가 3명씩 총 6명이 선정되고, 능력치 버프는 다음 기록이 산정될 때까지 7일간 유지된다. 연도에 상관없이 구단만 일치하면 세트 효과도 적용된다.

김동균 네오위즈 슬러거 사업팀장은 “유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2017년보다 다양하고 풍성한 콘텐츠를 담았다”며 “2018 프로야구를 ‘슬러거 for kakao’ 함께 더욱 신나게 즐겨보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넷마블게임즈의 ‘이사만루2018’는 작전권 스킬 등을 통해 승부의 반전을 꾀할 수 있는 코치 시스템을 새롭게 추가했다.

또한 너클볼, 너클 커브, 스플리터 등의 구종과 끝내기 안타 및 헛스윙 등 실제 야구 게임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모션도 새롭게 적용했다. 더불어 넷마블은 이달 중 게임 내 94~96년도 신규 선수 카드와 정민태, 이상훈 선수는 물론 우즈, 호세, 테임즈 등 신규 레전드 선수 카드도 추가할 예정이다.

오병진 넷마블 본부장은 “2018년 시즌 개막을 기념해 게임의 핵심인 리얼함을 극대화 시키는 콘텐츠들을 착실히 준비해 왔다.”며 “올해 프로야구도 새로운 재미와 풍성한 이벤트가 마련된 ‘이사만루2018’과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