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2' 정만식, 아내 깜짝 등장에 눈물 "나 아파"

기사입력 2018.04.19 오전 12:0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싱글와이프2' 정만식이 아내 린다전을 보자 눈물을 터뜨렸다.

18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2'에서는 부부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몰래카메라 마지막 차례는 린다전과 정만식. 린다전의 등장에 정만식은 움찔하며 그 자리에서 굳어버렸다. 정만식은 다급하게 "여보", "여보"라고 불렀고, "아파서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제작진이 등장하자 정만식은 돌변, "복수할 거야"라고 밝혔다.

다른 멤버들이 대기하는 곳으로 간 정만식은 운 이유에 대해 "아프니까 보고 싶어서"라며 "다친 걸 얘기해야 하는지 계속 고민했다"라며 울컥했다.

이후 린다전은 "남편이 옆에 없으면 진짜 불안하냐"라는 박명수의 질문에 "불안한 게 아니고 아프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김연주는 "우린 남편이 집에 있으면 아픈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