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신작 '아이언쓰론' 공개...“전략 MMO 대중화 선도할 것”

기사입력 2018.04.19 오전 11:19



넷마블이 신작 모바일게임 ‘아이언쓰론'을 공개했다. 그동안 역할수행게임(RPG) 일색이던 시장에 전략 MMO(대규모 다중접속) 장르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19일 넷마블은 서울 신도림 쉐라톤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아이언쓰론'의 특징 및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아이언쓰론은 전 세계 이용자들과 함께 전략적 재미를 즐길 수 있는 전략 MMO 게임이다. 애초 이 게임은 지난 2월 열린 '4회 NTP'에서 ‘퍼스트본’으로 소개된 바 있다.

넷마블은 게임명 변경과 관련해 "다른 이용자와 경쟁하면서 자신만의 왕국을 키워가는 게임의 본질적인 재미와 정체성을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게임명을 아이언쓰론으로 변경했다"며, "전략 게임에 넷마블이 보유하고 있는 RPG에 대한 노하우를 더해 이용자들이 복합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언쓰론은 높은 자유도를 통해서 두뇌 싸움 요소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연맹을 통한 전 세계 이용자들과의 협력과 경쟁, 단 하나의 왕좌를 두고 벌어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은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큰 흥미 요소가 될 전망이다.




영웅을 기용, 육성하는 RPG 요소도 가미했다. 이용자는 다양한 국적과 개성 넘치는 영웅들을 성장시켜 강력한 전략을 펼칠 수 있다. 또한, 지금까지 전략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차원전, 배틀로얄, 팀 데스매치 등 전투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전장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게임을 개발한 포플랫의 강재호 대표는 “차별화한 전투 모드를 통해 모든 이용자가 같은 조건에서 자신의 전략만으로 대결할 수 있게 했다”며 “기존 게임과 달리 병력, 자원 손실이 없는 전투 모드는 이용자들이 스트레스 없이 전쟁 게임 본연의 재미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금일부터 아이언쓰론의 사전등록을 진행할 예정이다. 게임 출시일까지 진행되는 사전등록을 통해 이용자들의 반응을 확인한 후, 5월 중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251개국에 동시 출시할 계획이다.

넷마블 이승원 웨스턴사업담당 부사장은 “아이언쓰론은 기획단계부터 글로벌 원빌드 출시를 염두에 두고 개발한 게임이기에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고 싶다"며, “넷마블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몬스터길들이기를 통해 RPG장르를, 레이븐을 통해 액션 RPG 장르를, 리니지2 레볼루션을 통해 MMORPG 장르를 각각 선도하며 대중화를 이뤄내 왔다. 아이언쓰론(을 통해 전략 MMO 장르를 새롭게 개척하고 대중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