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세계 최강팀 가린다…'2018 PGI' 7월 독일에서 개막

기사입력 2018.04.24 오후 01:37


펍지주식회사가 온라인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세계 최강팀을 가린다.

이 회사는 오는 7월 25일부터 29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2018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이하 PGI)'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PGI는 세계 최정상급 실력을 자랑하는 20개의 프로팀이 총 상금 200만 달러를 놓고 대결을 펼치는 '배틀그라운드' 공식 대회다.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는 "올해 PGI는 배틀로얄 장르의 e스포츠화 가능성을 세계적으로 입증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 만큼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현장에 함께 해주시는 팬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경기를 지켜볼 수많은 시청자에게도 현장의 열기와 박진감,  그리고 감동을 생생히 전해, 수준 높은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올해 7월 초까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와 북미, 유럽 등 각 권역별로 지역 선발전을 진행해 PGI 출전할 최종 20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PGI의 모든 경기는 4인 스쿼드로 진행되며, 3인칭(TPP) 시점(25일~26일)과 1인칭(FPP) 시점(28일~29일) 경기에서 각각 최강팀을 선발한다.

한편, 대회 개최 장소와  티켓 오픈 일정, 지역 선발전 소식 등 2018 PGI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