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샌드박스네트워크·콩두커퍼니에 205억 투자

기사입력 2018.05.23 오후 06:36



넵튠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에 총 205억원을 투자한다.

23일 넵튠은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업체 샌드박스네트워크에 110억원, 콩두컴퍼니에 95억원을 각각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넵튠은 샌드박스네트워크의 지분 23.9%, 콩두컴퍼니의 지분 26.4%를 얻게 됐다.

넵튠은 "이번 투자가 ‘보는 게임’ 시장과 가장 밀접한 e스포츠 및 MCN(Multi Channel Network)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협업 관계 확보 차원"이며, "향후 블록체인 생태계에 접목시킬 수 있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강점을 가진 회사라는 점에서도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뉴주(Newzoo)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시장 규모는 2017년 7억달러에서 2018년 9.1억달러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35.6%의 연평균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 스트리밍 시장에서 e스포츠 시청자 수는 4억명에 달하며, 연령별 e스포츠 시청자 비율은 10대가 27%, 21세부터 35세까지의 연령층이 53%를 차지한다. 자체 부가 수익 창출 뿐만 아니라, 기업의 마케팅 영역으로서 e스포츠의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정욱 넵튠 대표는 “’보는 게임’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라며, “그런 의미에서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는 더 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즐겁게 하겠다’는 비전 아래 모인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현재 키즈, 게임, 먹방, 음악, 취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영향력을 가진 15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1천만명 이상의 구독자와 월 조회수 10억회 이상 달성 등 강력한 매체력을 보여주고 있다.

콩두컴퍼니는 글로벌 e스포테인먼트(e-sportainment) 회사를 지향하며 구단 운영, 게임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e스포츠/게임 콘텐츠 사업, 리그 개최 등 다양한 e스포츠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2016년 프로게임단 팀콩두를 창단한 이래 현재 총6개 프로팀, 40여 명의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콘텐츠 사업의 경우, 트위치, 도위TV, 아프리카TV, 롱주TV, 유튜브, 카카오tv 등 다양한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과 파트너십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배틀그라운드 프로게임단에  가수 정준영이 입단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샌드박스네트워크의 2017년 매출은 140억원이며, 콩두컴퍼니는 57억원이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