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대한축구협회와 맞손…‘피파온라인4' 국대 라이선스 확보

기사입력 2018.05.23 오후 07:34



넥슨이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23일 넥슨은 대한축구협회와 오는 2022년까지 총 4년간 공식파트너십을 맺고,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과 활동을 이어가기로 협의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넥슨은 최근 출시한 PC 온라인 축구게임 '피파온라인4'에서 활용 가능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또 공식 파트너로서 경기장 보드 광고, 공식 파트너사 명칭 등 대표팀이 보유한 지식 재산권을 마케팅 활동에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계약식에 참석한 신태용 국가대표팀 감독은 “파트너십에 참여해주신 넥슨에 감사한다. 우리 대표팀도 훌륭하고 투혼 넘치는 경기로 후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넥슨과 이번 파트너십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대한축구협회도 축구 게임시장이 더욱 성장하고, 관련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또 국가대표팀 주장 기성용과 ‘피파온라인4’ 구단주명 선점 이벤트에서 국가대표 선수 중 인기 순위 상위권을 차지한 손흥민 선수가 참석해 간단한 문답을 주고 받으며 앞으로의 각오를 다졌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올해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2018 FIFA 월드컵을 앞두고 대한축구협회의 공식파트너사로 함께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며, “공식후원사로서 협회와 대표팀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게임 콘텐츠를 통해 한국 축구팬과 ‘FIFA 온라인 4’유저들에게 더욱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