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VS 포트나이트 '표절' 분쟁 발발

기사입력 2018.05.24 오후 08:35



전 세계 배틀로얄 장르의 인기를 주도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가 법정에서 맞붙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PC 온라인게임'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펍지는 지난 1월 에픽게임즈코리아를 상대로 PC 온라인게임 '포트나이트'의 국내 서비스 중단을 요청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 회사는 포트나이트가 배틀그라운드의 주요 특징을 그대로 베꼈다는 판단에 따라 저작권 침해 금지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냈다.

지난해 3월 PC 온라인 플랫폼 스팀에 출시된 배틀그라운드는 최후의 1명이 승자가 되는 배틀로얄 게임이다. 포트나이트가 처음 공개됐을 때만 해도 배틀그라운드와 유사성 논란은 전혀 제기되지 않았다. 애초 이 게임은 게임 내 성벽을 쌓고 수비를 하는 '세이브 더 월드' 모드가 핵심 요소였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에픽게임즈가 포트나이트에 배틀로열 모드를 새롭게 추가하면서 표절 논란이 불거졌다. 배틀로열 모드가 배틀그라운드의 화면 구성과 유사하다는 게 펍지 측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에픽게임즈는 "소송에 대해 공개할 만한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