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넥슨 창업주 "재산 일부 환원…2세 경영권 승계 없다"

기사입력 2018.05.29 오전 10:45



최근 2년간 진행된 넥슨주식사건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가 29일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그 동안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지난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제 2년 전 약속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먼저 김 대표는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다"며 "현재 서울에만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이 전국 주요 권역에 설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른 시일 내에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지난 경험으로 볼 때 이와 같은 활동을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대표는 2세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고 약조했다. 그는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다"며 "넥슨 성장에는 직원들의 열정과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큰 역할을 했다. 이런 문화가 유지되어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부인 유정현 NXC 감사 사이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끝으로 김 대표는 "앞으로 전문가를 모아 투명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기부 규모와 방식, 운영 주체와 활동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는 그동안 대학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 넥슨 주식을 뇌물로 건넸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서울고법 형사6부는 지난 1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진 전 검사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정주 대표에게는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다음은 이날 발표된 김정주 대표의 입장문이다.

김정주 입니다.

그 동안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저는 지난 2년여간 넥슨주식사건과 관련해 수사와 재판을 받았고, 지난 19일 판결이 확정되었습니다. 저는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약속드렸습니다. 그 동안 이 약속을 잊지 않아야겠다는 다짐 속에서, 무엇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조금씩 정리해 왔습니다. 지난 2월에 발표한 넥슨재단의 설립도 그 같은 다짐의 작은 시작이었습니다.

이제 2년 전 약속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현재 서울에만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이 전국 주요 권역에 설립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른 시일 내에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지난 경험으로 볼 때 이와 같은 활동을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재판을 받는 중에, 1994년 컴퓨터를 좋아하는 친구들과 창업했던 조그만 회사가 자산총액 5조를 넘어서는 준대기업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20여년동안 함께 일해온 수많은 동료들의 도전과 열정의 결과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배려 속에서 함께 성장해왔다는 점 또한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 또한 저와 제 주변을 깊이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한 가지 약속드립니다.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습니다.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습니다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립니다. 국내외 5000여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기업의 대표로서 저는 더욱 큰 사회적 책무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넥슨이 이 같은 기업으로 성장한 데에는 직원들의 열정과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문화가 유지되어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약속 역시 성실하게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앞으로 전문가 여러분들을 모시고 투명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기부 규모와 방식, 운영 주체와 활동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겠습니다.

직접 뵙고 말씀드리지 못하고, 글로써 말씀드리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살아가겠습니다.

김정주 드림.

최지웅 기자 jway0910@dailysmart.co.kr / 기사제공=스마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