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서예지 합방 제안 '단칼에 거절'

기사입력 2020.08.01 오후 09:42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가 김수현에게 합방을 제안했다.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3화에서는 고문영(서예지 분)이 새로 찍은 가족사진에 기대를 걸었다.

이날 고문영은 작업실을 둘러보며 "나중에 가족사진 나오면 저기다 걸어야겠다. 칙칙했던 분위기가 확 살겠네. 이참에 인테리어나 새로 싹 바꿔볼까"라고 중얼거렸다.

이어 그녀는 "그 방도 남자 둘이 쓰긴 너무 좁다"라고 운을 뗐고, 문강태(김수현)이 "방을 바꾸라는 거냐"라고 묻자 "굳이 뭐 하러. 네가 내 방을 같이 쓰면 된다. 합방하자"라고 말해 자신의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문강태는 고문영의 제안을 거절하며 "너네 부모님이 쓰던 방이지 않느냐"라며 "내가 다른 데 가서 살자 그럼 가겠느냐"라고 물었고, 고문영은 "또 도망가야 하느냐. 오빠가 나비 꿈 꿀 때 되었느냐"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