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천호진, 드디어 친동생 이정은과 재회 '오열' [종합]

기사입력 2020.08.02 오후 09:0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과 이정은이 남매로서 재회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75회·76회에서는 송영달(천호진 분)이 친동생 강초연(이정은)과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서진은 송영달의 팔에 물감이 묻자 강초연에게 받은 손수건으로 닦아줬다. 송영달은 손수건을 보자마자 어머니의 유품이라는 것을 눈치챘다.

그러나 홍연홍(조미령)은 "엄청 오래된 거네. 버려야겠다"라며 이야기했고, 송영달은 "이거 어머니 손수건이잖아. 네가 잃어버렸다고 했던"이라며 의아해했다.

홍연홍은 "비슷한 거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은데. 오빠가 잘못 기억하고 있는 거 같은데. 비슷하기는 한데 아니에요. 40년도 지난 기억이잖아. 쭉 갖고 있었던 내가 잘 알죠"라며 시치미뗐다.




특히 장옥자(백지원)는 조카들을 불러 모았고, 홍연홍이 엄마와 통화하는 것을 들었다고 밝혔다.

송나희(이민정)는 홍연홍이 미리 준비한 칫솔로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는 것을 알고 다시 검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결국 송나희는 친한 선배의 도움을 받아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그 사이 홍연홍은 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상가 분양 사기를 저질렀다. 홍연홍은 시장 상인들에게 경매 중인 상가를 분양해준다며 돈을 받았다.

최윤정(김보연)은 가장 먼저 분양 사기를 알아챘고, 건어물(신미영)에게 전화를 걸어 분양 사기에 대해 귀띔했다. 시장 상인들은 송영달을 찾아가 홍연홍에게 사기를 당했다며 추궁했다.




또 송나희는 유전가 검사 결과를 가족들에게 알렸다. 결국 송영달은 홍연홍이 친동생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절망했다.

이후 홍연홍은 강초연이 어머니 병실에 와 있는 것을 보고 죄책감을 느꼈다. 홍연홍은 송영달을 다시 찾아가 무릎 꿇었고, 다행히 송준선(오대환)은 후배들과 함께 사채업자(조한철)가 도망치기 전 붙잡았다.

송영달은 강초연을 만나기 위해 절로 달려갔고, 홍연홍은 강초연에게 송영달이 그의 친오빠라는 것을 알려줬다.

송영달과 강초연은 서로를 보자마자 옛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