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아들들, 홍진영 집 회동…이상형 월드컵 승자는 김종국 [종합]

기사입력 2020.08.02 오후 10:5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가수 김종국, 탁재훈, 이상민, 배우 임원희, 슈퍼주니어 김희철을 집에 초대했다.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홍진영이 김종국,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김희철을 집에 초대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종국, 탁재훈, 임원희는 홍진영의 집에 방문했다. 임원희는 홍진영에게 꽃을 선물했고, 김종국은 "진영이가 꽃인데 뭐하러 꽃을 가져왔냐"라며 라이벌 구도를 만들었다.

또 홍진영은 손님들이 오기 전 진수성찬을 준비했고, "엄마가 해주셨다. 전라도 손맛을 느끼고 갈 수 있게"라며 밝혔다. 이에 홍진영 어머니는 "미우새 아들들 집에서 밥 한 끼 해주고 싶었다"라며 털어놨다.




김종국은 오리탕을 보고 감탄했고, "오리탕 좋지. 이거 먹고 운동을 얼마나 해야 하는 거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진영은 "운동 좀 그만해라. 근육 터질 거 같다"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더 나아가 탁재훈은 김종국이 홍진영과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자 다정하게 챙겼고, "꽃은 얘가 줬는데 왜 네가 설치냐. 네 목소리 너무 크다. 노래할 때는 모깃소리 내면서"라며 쏘아붙였다.

임원희는 "나 정도는 입어야 하지 않냐"라며 거들었고, 김종국은 "형은 인민군인 줄 알았다"라며 발끈했다.




이상민과 김희철이 뒤늦게 도착했고, 다 함께 식사했다. 홍진영은 "많이 먹어라. 오빠들도 홀아비들이라"라며 말했고, 멤버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이상민은 "이 세상에 '미우새' 아들만 남으면 넌 누구를 선택할 거냐"라며 궁금해했다. 홍진영은 "(조건이) 다 똑같냐. 어차피 재미로 하는 거 아니냐"라며 말했고, 멤버들은 경쟁심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김종국,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김희철, 배정남, 서장훈을 상대로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고, 김종국이 최종 승자가 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